한콘진 ‘잇츠게임(ITS GAME) 2015’ 수출상담회, 국내 게임사 참가신청 쇄도

Park Sae-jin Reporter() | Posted : June 3, 2015, 10:42 | Updated : June 3, 2015, 10:42

[한국콘텐츠진흥원]


아주경제 정광연 기자 =문화체육관광부(장관 김종덕)와 한국콘텐츠진흥원(KOCCA·원장 송성각)이 개최하는 국내 유일의 게임산업 B2B 행사인 ‘ITS GAME 2015(International Trade Show for Games, 이하 잇츠게임)’ 수출상담회에 국내 기업들의 참가 신청이 쇄도하고 있다.

한국콘텐츠진흥원은 오는 25, 26일 서울 강남구 코엑스 그랜드볼룸에서 열리는 ‘잇츠게임’의 수출상담회에 참가신청을 마친 국내 강소 게임기업들이 지금까지 총 190개에 이른다고 3일 밝혔다.

한국콘텐츠진흥원은 참가기업 모집이 선착순으로 마감되는 점과 바이어와의 순조로운 현장 미팅을 위한 사전 비즈매칭을 고려해 참가 희망기업들은 참가신청을 서둘러 달라고 당부했다.

참가신청은 한국콘텐츠진흥원 홈페이지(www.kocca.kr)에서 신청서를 내려 받아 작성해 이메일(itsgame@kocca.kr)로 하면 된다. 수출상담회와 함께 개최되는 세미나와 워크숍에 대한 신청은 추후 게재되는 별도 홈페이지 공고를 확인하고 신청하면 된다.

‘잇츠게임’에 국내 강소 게임기업들의 참가 신청이 쇄도하는 것은 세계 게임산업의 메이저 퍼블리셔들이 대거 참가해 실질적인 수출성과가 기대되고 있기 때문인 것으로 풀이된다.

이번 수출상담회에는 중국의 Qihoo360, Shanda, Baidu, Chang You, Chukong과 일본의 KLab, Gree, SEGA, DMM을 비롯한 독일, 미국, 브라질 등 총 16개국의 퍼블리셔 110여 업체가 참가를 확정했다.

한국콘텐츠진흥원은 참가기업들의 실질적인 수출성과 확보를 위해 참가 기업과 사전 등록 바이어를 행사 전에 미리 연결해 상호간 정보를 제공함으로써 현장에서 구체적인 상담이 이루어 질 수 있도록 하는 ‘사전 비즈매칭 시스템’을 운영하고 있다.

올해 ‘잇츠게임’은 수출상담회 외에도 △해외퍼블리셔 초청 세미나 △수출실무워크숍 △리셉션 등 다채로운 수출 지원 프로그램으로 구성된다.

한국콘텐츠진흥원 송성각 원장은 “게임산업은 고도의 기술과 문화가 융합한 고부가가치 콘텐츠로 수출 효자 산업”이라면서 “보다 전문적인 지원과 내실 있는 운영으로 잇츠게임을 우리 게임 기업들의 글로벌 진출을 위한 디딤돌로 키워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지난해 ‘잇츠게임’ 수출상담회에는 국내외 305개 기업이 참가해 총 1687건의 상담을 통해 약 7221만 달러의 계약액을 달성했다.
© Aju Business Daily & www.ajunews.com Copyright: All materials on this site may not be reproduced, distributed, transmitted, displayed, published or broadcast without the authorization from the Aju News Corporation.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