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광장 퀴어축제 반대 정당한가?

Park Sae-jin Reporter() | Posted : June 10, 2015, 14:25 | Updated : June 10, 2015, 16:59

[사회부 박성준 기자]


아주경제 박성준 기자 =‘퀴어문화축제’의 개막식이 결국 서울광장에서 열렸다. 지난 9일 일부 종교단체의 끊임없는 반대에도 불구하고 성소수자들은 자신들의 축제를 진행했다.

이번 축제는 개막식이 치러지기 몇 달 전부터 잡음이 많았다. 서울광장의 사용허가는 타 행사의 중복신청으로 쉽게 허락되지 않았다. 광장의 사용이 검토에 들어가자 시청 입구에서는 매일같이 반대의 목소리가 전달됐다. 생각이 다른 몇몇 시민들은 가끔 승강이를 벌이기도 했다.

특히 개막식이 열리는 9일은 마치 전쟁터를 방불케 했다. 퀴어문화축제 개막에 반대하는 기독교단체는 이날 서울시청, 덕수궁, 청계천광장 등에서 12시간 이상 반대집회를 진행했다. 몇몇 신도들은 폴리스라인을 넘어가다 경찰에 제지당하기도 했다. 성소수자들도 예정된 행사를 진행하며 의지를 굽히지 않았다.

성소수자와 기독교단체는 서로의 정당성에 확신을 가졌다. 다양성 존중과 인간 윤리의 역행이라는 가치 충돌은 서로가 한 발짝도 양보하지 않았다. 이것은 어느 한쪽을 설득시킬 수 없는 문제이다. 

일부 단체는 동성애를 극렬히 반대하지만 대중 역시도 동성애에 쉽게 공감하지는 않는다. 불편함을 느끼는 사람도 많다. 그렇기 때문에 ‘퀴어’(queer)라는 단어를 사용하는 것이다. 일반적이지 않은 소수라는 의미를 전제하는 것이다. 하지만 특이함과 소수 그 자체는 범죄가 아니다.

문제가 있다면 법적논리를 따라야 한다. 만약 퀴어축제동안 ‘음란공연’과 같은 극단적 퍼포먼스가 연출된다면 당연히 사법적 처벌이 뒤따르게 된다. 광장의 사용 역시 절차적 정당성을 따라야 한다.

서울광장의 사용에 관한 조례 제6조를 살펴보면 ‘시장은 광장 사용신고자의 성별·장애·정치적 이념·종교 등을 이유로 광장 사용에 차별을 두어서는 안 된다’고 명시돼 있다. 만약 이러한 조례가 국민 대부분의 의식에 반한다면 조례를 바꾸는 것이 우선이다.

자신의 신념에 상처를 받는 것은 가혹한 일이다. 그렇다고 폭력과 집단적 방해가 해결책은 아니다. 
© Aju Business Daily & www.ajunews.com Copyright: All materials on this site may not be reproduced, distributed, transmitted, displayed, published or broadcast without the authorization from the Aju News Corporation.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