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자율주행 기술의 핵심 'Space & Mobility'

Park Sae-jin Reporter() | Posted : April 5, 2017, 11:23 | Updated : April 5, 2017, 11:23
아주경제 권지예 기자 = '공간', 그리고 '이동'.

네이버가 자율주행 기술에 반드시 필요하다고 보는 요소는 이 두가지였다. 공간을 인지하고, 공간과 공간 사이를 이어주는 이동성을 기반으로 네이버의 자율주행 기술은 진화를 거듭하고 있다.

네이버의 연구개발(R&D) 자회사 네이버랩스는 30일 일산 킨텍스에서 열린 '2017 서울모터쇼' 프레스데이에서 자율주행, 커넥티드 카, 3차원 실내지도 등 생활환경지능 기반 기술을 공개하며 향후 공간과 이동에 대한 기술 방향성과 'IVI 플랫폼'을 공개했다.

이날 송창현 네이버 CTO 겸 네이버랩스 대표는 "네이버랩스는 사용자를 둘러싼 공간과 환경을 깊이 이해하고, 지능적인 이동성이 만들어 낼 수많은 가능성에 주목하며 삶의 가치를 높이는 기술을 연구하고 있다"며 컨퍼런스의 문을 열었다.

네이버랩스가 자율주행 기술을 위해 가장 집중하고 있는 기술은 '인지' 분야다. '인지' 기술은 정밀한 자기 위치, 사물의 인식 및 분류, 상황의 판단 등 자율주행에서 핵심적인 감각기관과 두뇌의 역할로, 정보와 데이터의 분석 처리가 중요하다.

송창현 대표는 "네이버랩스의 비전 기술과 딥러닝 기술을 바탕으로 자율주행 분야의 R&D 속도를 높이고 있다"며 "특히 기계학습 기반의 기술을 실제 차량 주행에 접목시키는 다양한 실험을 통해, 경제적이고도 정확도가 높은 인지 기술을 개발해 나가는 것이 네이버랩스만의 차별화된 경쟁력"이라고 설명했다.

[사진=서울모터쇼 조직위원회 제공]

© Aju Business Daily & www.ajunews.com Copyright: All materials on this site may not be reproduced, distributed, transmitted, displayed, published or broadcast without the authorization from the Aju News Corporation.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