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테니스 역사 새로 쓴 정현, 뉴스룸 출연…"We on fire" 외쳐

기수정 기자() | Posted : January 31, 2018, 21:42 | Updated : January 31, 2018, 21:42

뉴스룸에 출연한 테니스 선수 정현[사진=뉴스룸 캡처]

​"We on fire!" 이 말을 외친 정현 선수의 모습이 눈길을 끌었다.

한국 테니스의 역사를 새로 쓴 정현 선수가 31일 JTBC '뉴스룸' 에 출연해 손석희 앵커를 만났다.

정현은 호주에서 열린 2018 호주오픈에서 4강에 오르는 기적을 이뤘다. 특히 최정상급 선수 노바크 조코비치를 16강에서 스트레이트로 꺾으며 전세계 팬들을 환호하게 했다. 

이날 정현은 "경기 때보다 더 떨리는 것 같다"면서 무척이나 긴장하는 모습을 보였다. 정현은 손석희에게 호주 오픈 경기에서 썼던 테니스 라켓을 선물로 줬고 손석희는 감사 인사를 전했다.

손 앵커는 호주오픈 6경기를 치르면서 심각한 발바닥 부상을 입은 정현을 향해 발의 상태를 물었고 정현은 "한국 들어와서 3일정도 치료 받으니까 괜찮아졌다. 이번주까지 휴식을 잘 취하면 다음주부터는 훈련을 해도 될 듯 싶다."고 말했다.

정현은 이어 "막상 경기를 시작하니까 너무 아팠고 많은 생각이 들었지만 아픈 상태에서 경기를 하는 건 프로답지 못한 거라고 생각해서 포기할 수 밖에 없었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정현은 본인에 대한 믿음은 어디에서 비롯 되는 것이냐는 질문에 정현은 "힘들 때마다 항상 머리속으로 내가 성공했을 때의 모습을 그리면서 행동한다. 그래서 오늘 같은 날이 빨리 왔던 것 같다"면서 다 같이 잘하자는 의미를 담아 "We on fire"를 외쳤다.
© Aju Business Daily & www.ajunews.com Copyright: All materials on this site may not be reproduced, distributed, transmitted, displayed, published or broadcast without the authorization from the Aju News Corporation.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