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게임산업 수출액 전년대비 80.7% 증가...한콘진, ‘2018 대한민국 게임백서’ 발간

전성민 기자() | Posted : January 25, 2019, 08:18 | Updated : January 25, 2019, 08:18

[사진=한콘진 제공]

국내 게임 산업이 빠르게 성장하고 있는 가운데 모바일 게임이 PC 게임을 넘어섰다.

문화체육관광부(장관 도종환)와 한국콘텐츠진흥원(원장 김영준, 이하 한콘진)은 24일 “2017년 국내외 게임 산업의 통계 및 동향을 다룬 ‘2018 대한민국 게임백서’를 발간했다”고 전했다.

출간된 백서에 따르면 2017년 국내 게임시장 규모는 전년 대비 20.6% 성장한 13조1423억원으로 나타났다. 진흥원은 2018년 게임시장 규모를 13조9000억으로 예상하며 국내 게임시장이 지속적으로 성장할 것으로 전망했다.

▲ 모바일 게임, 전체 게임 시장에서 가장 높은 비중 차지…PC게임은 하락세

2017년 게임 산업을 구체적으로 살펴보면, PC 게임과 모바일 게임의 매출 역전이 가장 먼저 눈에 띈다. 2017년 기준 모바일 게임은 6조2102억원(점유율 47.3%)의 매출을 기록했고 PC 게임은 4조5409억원(점유율 34.6%)의 매출을 보였다. 모바일 게임은 PC 게임, PC방(1조7600억원/ 점유율 13.4%), 콘솔 게임(3734억원/ 점유율 2.8%) 등의 분야를 제치고 전체 게임 시장에서 가장 큰 비중을 차지했다.

플랫폼 별 성장세도 유사한 경향을 보였다. 아케이드 게임은 VR산업이 성장하면서 121.0%의 높은 성장세를 보였고, 모바일 게임과 콘솔 게임 역시 각각 43.4%, 42.2% 성장했다. 반면 PC게임은 –2.9%의 하락세를 보였다.

▲ 수출·수입 모두 큰 폭 증가… 2018년 게임 시장도 지속적인 성장 예상

수출은 최근 7년 새 가장 높은 성장세를 달성했다. 2017년 국내 게임 산업의 수출액은 전년 대비 80.7% 증가한 59억2300만 달러로, 한화 약 6조6980억원이다.

주요 수출국은 중화권(60.5%), 동남아(12.6%), 일본(12.2%), 북미(6.6%), 유럽(3.8%)순으로 조사됐다. 전년과 비교하면 중화권에서 22.9% 크게 상승한 반면, 나머지 국가들의 비중은 하락했다. 수입 역시 78.4% 증가해 2억6291만 달러(한화 2973억원)를 기록한 것으로 밝혀졌다.

세계 게임시장은 전년 대비 12.0% 증가해 1620억7900만 달러로 집계됐는데, 한국은 그 중 6.2%의 점유율을 차지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한국이 가장 경쟁력을 갖는 PC 게임은 시장에서 12.15%를 차지하며 10개국 중 3위를 기록했고, 모바일 게임은 9.5%의 점유율로 4위를 기록했다. 세계 모바일 게임시장에서 가장 높은 점유율을 차지한 국가는 중국(20.7%)으로 밝혀졌다.

한편 한콘진은 2018년도 게임 산업 규모를 전년 대비 6.5% 상승한 13조9904억원을 기록할 것으로 전망했다. PC게임 시장은 하락세이지만 e스포츠 산업 활성화로 게임 유통업체의 규모는 커질 것으로 예상했으며 모바일 게임의 꾸준한 상승세가 전체 게임시장을 견인할 것으로 예측했다.

‘2018 대한민국 게임백서’에는 위 내용 외에도 게임 이용자 현황과 게임문화 등 게임산업과 관련된 최신 정보 등이 수록되어 있으며 24일부터 시중 대형서점과 온라인서점에서 구입할 수 있다.
 
© Aju Business Daily & www.ajunews.com Copyright: All materials on this site may not be reproduced, distributed, transmitted, displayed, published or broadcast without the authorization from the Aju News Corporation.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