① 미국 합류로 속도 내는 탄소중립 정책

임애신 기자() | Posted : Febuary 10, 2021, 08:00 | Updated : Febuary 10, 2021, 08:00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제공]

올해 정부는 오는 2050년 탄소중립 사회를 구현하기 위한 본격적인 작업에 착수한다.

탄소중립은 비단 우리나라만의 화두는 아니다. 국제사회는 기후변화에 대응하기 위한 포괄적인 정책 방향으로 탄소중립을 선언하고, 온실가스 감축 정책을 적극적으로 추진하고 있다.

탄소중립은 이산화탄소를 배출하는 만큼 이산화탄소를 흡수하는 대책을 세워 이산화탄소의 순 배출량을 0으로 만드는 개념이다.

10일 대외경제정책연구원이 발표한 '국제사회의 탄소중립 정책 방향과 시사점' 보고서를 보면 파리협정은 지구온난화 완화 목표를 오는 2100년까지 지구 평균 온도 상승을 산업화 이전 대비 2℃ 이하로 제한하기로 했다.

이를 달성하기 위해서는 현재보다 더 강한 온실가스 감축 노력이 필요한 실정이다. 파리협정과 제21차 기후협약 당사국 총회 결정문에서 모든 당사국이 2050년까지 장기 저탄소 발전전략을 수립해 2020년까지 제출할 것을 명시한 이유다.

유엔환경계획(UNEP) 역시 국제사회의 감축 행동 강화를 촉구했다. 현재와 같은 온실가스 배출 추세라면 금세기 말 지구의 평균 온도가 3.2°C까지 오를 것이라는 전망 때문이다.

이에 파리협정의 모든 당사국은 지난해 2050년까지의 중장기적 에너지·기후 정책이 반영된 장기 저탄소 발전전략(LEDS: Long-term low greenhouse gas emission development strategies)을 제출했다.

보고서는 "2018년 발간된 기후변화에 대한 정부 간 협의체(IPCC) 보고서에 따르면 1.5°C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서는 2050년까지 넷제로(net-zero) 상태에 도달해야 한다"며 "이를 위해서는 에너지, 토지, 수송 등 광범위한 부문에 전환이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전 세계적인 탄소중립은 바이든 행정부 출범으로 속도를 내게 됐다. 미국은 지난달 20일 바이든 대통령 취임과 동시에 파리협정에 복귀했다. 트럼프 행정부가 추구했던 친화석연료 정책에서 벗어나 친환경정책으로 회귀했다.

유럽연합(EU)도 탄소중립 목표를 달성하기 위한 이행 계획들을 지속적으로 추진하고 있다.

아울러 캐나다 등 약 20개국이 탄소중립 계획을 수립했다. 이를 제외한 약 100개 국가는 탄소중립을 고려하고 있으며 지방정부, 기업, 투자자 등도 저탄소 경제로의 전환 또는 탄소중립에 동참 중이다.

우리나라도 예외는 아니다. 한국은 지난해 12월 '2050 탄소중립 추진 전략'을 발표했다.

​정부는 올해 6월까지 탄소중립 시나리오를 마련해 핵심 정책 추진 전략을 수립해 2022~2023년에 국가계획에 반영하기로 했다.
© Aju Business Daily & www.ajunews.com Copyright: All materials on this site may not be reproduced, distributed, transmitted, displayed, published or broadcast without the authorization from the Aju News Corporation.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