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IST, 개교 12년만에 세계 10위권 젊은대학으로 발돋움

(울산) 정종우 기자() | Posted : June 24, 2021, 16:31 | Updated : June 24, 2021, 16:31

유니스트는 2021신흥대학평가에서 개교 이래 처음으로 세계 10위권에 진입했다. [사진=UNIST 제공]

UNIST(울산과학기술원·총장 이용훈)가 세계 10위의 젊은 대학이라는 타이틀을 목에 걸었다.

현지시간 지난 23일 영국의 대학평가기관 THE(Times Higher Education)는 '2021 신흥대학평가(Young University Rankings)'를 발표했다.

이날 발표된 대학평가에서 UNIST는 개교 이래 처음으로 세계 10위권에 오르면서 젊은 대학의 입지를 공고히 하게됐다.

THE 신흥대학평가는 개교 50년 이하의 젊은 대학을 대상으로 진행된다. 평가에서는 '교육여건', '연구실적', '논문피인용도', '국제화', '산학협력수입' 등 5개 영역을 평가했다.

올해 대학평가에는 전 세계 475개 대학이 참여했다.

올해 평가 결과에서 싱가포르 난양공대가 1위에 올랐고, 2위 프랑스 파리과학인문대, 3위 홍콩과학기술대학교, 4위 KAIST(카이스트), 5위 홍콩시티대학교, 6위 네덜란드 마스트리히트대학교, 7위 이탈리아 성안나고등과학원, 8위 POSTECH(포스텍), 9위 호주 시드니공과대학교, 10위 UNIST(유니스트) 순으로 평가됐다.

UNIST는 지난 2018년 처음 신흥대학평가에 진입하며 세계 24위에 올랐었다.

이어 2019년에 20위, 2020년에는 17위로 지속적인 상승세를 보였고, 올해 일곱계단을 뛰어오르며 세계 10위에 올랐다.

UNIST는 이번 평가의 세부지표 중 논문피인용도 부문에서 90.8점을 받아 국내대학 중 1위 자리를 지켰다. 국제화 점수도 국내대학 중 가장 높았다. UNIST는 교육여건, 연구실적, 산학협력수입 등 지표에서 지난해 대비 점수가 향상되며 우수한 평가를 이끌어 냈다.

이용훈 총장은 "2009년에 개교한 젊은 대학 UNIST가 약 12년 만에 세계에서 열 손가락 안에 드는 젊은 대학으로 성장했다"며 "앞으로도 기초연구부터 첨단 기술창업까지 모든 영역에서 모델이 될 수 있는 우수한 연구중심대학으로 성장해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UNIST는 지난 달 20일 과학전문 학술지 네이처가 발표한 '2021 네이처 인덱스 교육기관 순위'에서 국내 5위, 세계 147위로 평가됐다.

이어 지난 2일 THE 아시아대학평가에서는 국내 5위, 아시아 21위에 올랐고, 같은 날 발표된 라이덴랭킹에서는 5년 연속 국내 1위 자리를 지켰으며, 지난 8일 발표된 QS 세계대학평가에서는 첫 진입과 동시에 국내 8위, 세계 212위로 평가받았다.
© Aju Business Daily & www.ajunews.com Copyright: All materials on this site may not be reproduced, distributed, transmitted, displayed, published or broadcast without the authorization from the Aju News Corporation.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