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재형·하태경, 설전 계속..."말꼬리 잡아 본질 흐려"

박경은 기자() | Posted : August 11, 2021, 20:18 | Updated : August 12, 2021, 10:08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최재형 전 감사원장이 11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민의힘 초선의원 모임 '명불허전 보수다 시즌5'에서 강연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최재형 전 감사원장이 11일 당내 경쟁주자인 하태경 의원과 설전을 거듭해 눈길을 끈다.

최 전 원장은 이날 오전 당내 초선의원 공부모임인 '명불허전 보수다'에 강연자로 참석, 긴축재정 관련 질문에 "현재 이 정부의 목표 중에 제일 문제가 있다고 생각하는 게 '국민의 삶을 책임지겠다'는 것"이라며 "굉장히 위험한 발상"이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국민의 삶을 정부가 모두 책임지겠다는 게 바로 북한 시스템"이라고 강조했다.

최 전 원장은 "판을 깔아주는 것이 정부가 해야 할 일"이라며 "민간 부문에 대한 정부 개입은 줄여야 하고 세금도 전체적으로 부담을 줄여야 한다"면서 '작은 정부론'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그러면서도 최 전 원장은 "뒤처지는 국민들에 대한 책임, 이건 국가가 기본적으로 해야 한다"며 "소홀히 할 수 없다"고 피력했다.

이에 당내 일각에서는 최 전 원장의 '국민의 삶은 국민 책임'이라는 취지의 발언이 부적절한 것 아니냐는 비판이 뒤따랐다.

하 의원은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정부가 져야 할 아무 책임도 없다면 최 후보님은 도대체 무엇을 책임지기 위해 대통령 선거에 나오셨느냐"고 반문했다.

이어 "최재형 후보님, 국민의 삶을 책임지는 것은 대통령의 기본책무"라며 "국민의 삶은 국민 스스로도 책임져야 하지만, 당연히 정부도 책임을 져야 한다"고 거듭 강조했다.

그러면서 "경선 레이스가 실언 레이스가 되어 가는 것 같다"고 지적했다.

이에 최 전 원장 캠프는 오후 논평을 내고 "말꼬리를 잡아 본질을 흐리는 엉뚱한 공격"이라며 유감을 표했다.

최 전 원장 캠프는 "국가가 국민들의 모든 삶을 책임지겠다는 주장은 실현될 수 없는 거짓 공약에 불과하다"면서 "국민은 최선을 다해 스스로의 삶을 책임지고 국가는 국민의 자립을 돕고, 사회적 약자에 대한 지원에 집중해야 한다"고 거듭 주장했다.

아울러 "국민의 모든 것을 책임진다는 정부는 결국 국민들의 삶을 통제하고 간섭하게 된다는 것이 역사적 교훈"이라고 역설했다.
 

하태경 국민의힘 대선 경선 예비후보가 지난 5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민의힘 제20대 대통령선거 경선 예비후보 전체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 Aju Business Daily & www.ajunews.com Copyright: All materials on this site may not be reproduced, distributed, transmitted, displayed, published or broadcast without the authorization from the Aju News Corporation.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