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클라우드, SaaS 기반 RPA 선봬...'하이퍼오토메이션' 시대 선도할 것

이상우 기자() | Posted : November 1, 2021, 13:04 | Updated : November 1, 2021, 13:04

네이버클라우드가 유아이패스의 RPA 솔루션을 SaaS 형태로 제공한다[사진=네이버클라우드 제공]


네이버클라우드가 글로벌 RPA 기업 유아이패스의 업무 자동화 솔루션을 SaaS(서비스형 소프트웨어) 형태로 제공한다.

RPA는 반복적이고 정형화된 업무 프로세스를 소프트웨어 로봇이 자동화해 처리하는 기술이다. 이를 통해 업무 환경을 개선하고, 속도·정확도 향상, 운영 비용 절감 등 효율성을 높일 수 있다.

네이버클라우드는 RPA 서비스 경쟁력 확보를 위해 '유아이패스'의 솔루션을 SaaS로 제공한다. 유아이패스는 포춘 글로벌 500대 기업 60% 이상이 채택한 RPA 솔루션 기업으로, 국내에서도 대기업과 금융기관 다수가 해당 솔루션을 도입하고 있다.

특히, 구축형 솔루션(온프레미스)이 아닌 클라우드 방식으로 제공하는 사례는 국내 클라우드 사업자 중 네이버클라우드가 처음이다. 네이버클라우드는 맞춤 컨설팅, 구축, 운영까지 엔드투엔드 서비스를 위해 유아이패스의 파트너사 'LS ITC'와 협력한다.

네이버 클라우드 플랫폼을 통해 제공하는 RPA 서비스는 자동화 프로세스를 실행하고 운영·관리하는 도구인 오케스트레이터(Orchestrator)를 클라우드화했다. 기업은 복잡한 인프라 구축이나 별도 소프트웨어 설치 없이, 로봇 등록, 배정, 모니터링, 일정 관리까지 한 번에 처리할 수 있다.

또한, 통합관리 콘솔에서 필요한만큼 테넌트(Tenant)를 추가하고 각 테넌트별 독립적인 로봇을 등록해 업무 영역을 분리하는 등 효율적인 자동화 환경 관리를 지원한다. 이밖에도 시스템 운영 중 언제든지 원하는 규모로 유연하게 확장할 수 있다. 등록된 로봇이 실행된 시간에 대해서만 비용을 내면 되기 때문에 경제적이다.

클로바 AI 서비스와 연계해, 지능형 RPA 서비스인 '하이퍼오토메이션(Hyper Automation)'도 지원한다. 예를 들어 'CLOVA AiCall'과 RPA를 연계해 고객센터를 운영할 수 있으며, 'CLOVA OCR'을 연동해 영수증이나 사업자등록증 등의 문서 처리를 자동화할 수 있다. 이 외에도 네이버클라우드가 제공하는 주요 버티컬 솔루션의 워크 플로우를 RPA 기반으로 구성할 수 있다.

네이버클라우드는 기업 업무 시스템, 제조, 유통 등 분야를 시작으로 금융, 공공까지 RPA 서비스 활용 분야를 확대할 예정이다. RPA 도입이 일반화를 넘어 고도화하는 단계인 금융 분야에서는 비대면 계좌 승인, 외부 기관 신용 등급 조회, 보고서 작성 등 반복 단순 업무를 빠르고 정밀하게 수행해준다. RPA 도입을 적극 검토 중인 공공 분야는 다양한 서류업무와 데이터 수집, 정리, 비교 등 업무를 자동화해 기존 인력은 전문적인 업무에 집중할 수 있다.

한상영 네이버클라우드 전략&기획 총괄 상무는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를 실현하기 위해 다양한 산업 분야에서 RPA가 필수로 자리매김하고 있다"며 "네이버클라우드의 AI 기술과 RPA를 결합해 비즈니스에 즉시 적용할 수 있는 정교한 솔루션을 만들고 '오토메이션 퍼스트' 시대를 선도하겠다"고 말했다.
 
© Aju Business Daily & www.ajunews.com Copyright: All materials on this site may not be reproduced, distributed, transmitted, displayed, published or broadcast without the authorization from the Aju News Corporation.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