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동업 경북도의원, 환동해지역본부 제2청사 승격 약속 지켜야

(안동) 최주호 기자() | Posted : November 8, 2021, 17:47 | Updated : November 8, 2021, 17:47

이동업 경북도의원(국민의힘, 포항)이 8일 제327회 제2차 정례회 제1차 본회의 도정질문을 하고 있다. [사진=경상북도의회 제공]

경상북도의회 문화환경위원회 이동업 의원(국민의힘, 포항)은 8일 제327회 제2차 정례회 제1차 본회의 도정질문을 통해 경상북도 환동해본부 확대, 공공정책 갈등 예방, 형산강 중금속 오염, 학교 환경교육 활성화, 학교운동부지도자 처우 등의 문제를 지적하고 대책 마련을 촉구했다.

이동업 의원은 “환동해지역본부를 경북발전의 한 축으로 삼겠다는 공약과는 달리 지금까지 한정된 기능을 수행하는 지역본부에 머물러 있고, 이로 인해 직원들의 소외감은 나날이 커지고 있다”라고 지적하면서, “환동해지역본부가 경북의 미래, 유라시아의 경제권을 주도하는 컨트롤타워 기능을 갖출 수 있도록 조직 및 인력 확대를 위해 적극적으로 노력해 줄 것”을 밝혔다.

또한, “포항은 경북의 제1의 도시이자, 경상북도 동부청사의 소재지임에도 불구하고, 직통버스가 없어 1시간 30분 거리를 3시간 이상 소요되어 주민과 도청직원이 막대한 시간적 낭비와 불편을 겪고 있다”고 강조하면서 “포항시를 비롯한 도내 각 시군에서 신도청으로 원활히 연계될 수 있도록 대중교통체계를 개선해 줄 것”을 주문했다.

특히, 이 의원은 지난 7월에 ‘경상북도 공공정책 갈등 예방 및 해결에 관한 조례’가 시행됐음에도 불구하고 시․군간 민원이나 분쟁 등의 갈등에 대한 경북도의 조정과 중재 역할이 미흡함을 강하게 질타했다.

아울러, 갈등으로 인한 사회적 비용 절감과 도정의 신뢰 확보 및 사회통합을 위한 갈등 관리 프로세스를 마련해 도내 공공 갈등에 대해 선제적으로 대응할 것을 제안했다.

이어서 형산강 오염 문제 및 본류 준설에 대해 경북도가 국지지원 촉구에 소극적이라고 강하게 질타했다.

이 의원은 “철강공단이 조성된 후 형산강은 준설작업 없이 계속해서 방치되어 왔다”고 밝히면서, “오염된 형산강 본류의 실질적 개선 및 준설을 위해서는 행정력 집중과 중앙정부에 지속적으로 촉구하는 등 도 차원에서 총력을 다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마지막으로 학교운동부지도자 처우개선 대책을 촉구했다.

이동업 의원은 “도내 학교운동부지도자들은 열악한 근무 여건과 전원이 계약직인 불안한 고용상황에 직면하고 있으며 성적이 고용연장과 연계되면서 극심한 스트레스에 직면해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경상북도교육청은 학생 선수 학습권 보장 및 안전 등 운동부지도자에 대한 다각적 평가로 전환하고 계약에 대한 철저한 관리로 불합리한 계약으로 인한 피해도 방지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 Aju Business Daily & www.ajunews.com Copyright: All materials on this site may not be reproduced, distributed, transmitted, displayed, published or broadcast without the authorization from the Aju News Corporation.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