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케이케미칼, 3분기 영업이익 152억원 흑자전환···분기순이익 최고실적 경신

윤동 기자() | Posted : November 10, 2021, 13:50 | Updated : November 10, 2021, 14:03
SM그룹 제조부문 계열사인 티케이케미칼이 올해 3분기 최고 실적을 다시 경신했다.

티케이케미칼은 올해 3분기 연결기준 영업이익 152억원을 기록해 지난해 3분기 40억원 적자에서 흑자전환에 성공했다고 10일 밝혔다.

매출액은 1852억원으로 지난해 3분기 1046억원 대비 77% 늘었다. 분기순이익도 1425억원을 기록해 전년 동기 23억원 대비 6104.2% 늘었다.

특히 분기순이익은 역대 최대를 기록한 2분기 560억원을 크게 넘어서며 다시 한 번 창사 이래 최대 실적을 달성했다.

올해 3분기 누적기준으로는 매출액 4730억원, 영업이익 384억원, 분기순이익 2452억원을 달성했다.

티케이케미칼은 올해 4분기에는 중국 에너지 정책에 따른 전력난 영향으로 중국 로컬 공장의 공급 제한과 국제 원면 가격 상승에 따른 대체 수요 효과까지 더해져 제조부문의 실적 성장세는 더욱 커질 것으로 보고 있다. 특히 급증한 순이익이 반영된 자기자본 증가로 부채비율이 대폭 감소해 하반기로 갈수록 재무구조가 크게 개선될 것으로 내다봤다.

동시에 티케이케미칼은 원사 부분의 한계에서 벗어나 미래 성장 사업으로 폐페트병 재활용(K-Rpet) 사업과 생분해성 플라스틱 소재(PBAT) 사업이 정부의 '2050 탄소중립' 선언의 실질적인 첫해인 내년부터 본궤도에 오를 것으로 전망했다.
 

[사진=티케이케미칼 제공]

© Aju Business Daily & www.ajunews.com Copyright: All materials on this site may not be reproduced, distributed, transmitted, displayed, published or broadcast without the authorization from the Aju News Corporation.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