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 80% 할인 공유차량 서비스...3개월여 만에 성황리에 조기 사업종료

(안동) 최주호 기자() | Posted : December 28, 2021, 16:47 | Updated : December 28, 2021, 16:47

경상북도가 쏘카와 함께 추진한 80% 할인 공유차량 서비스 사업 포스터. [사진=경상북도]

경상북도가 추진한 80% 할인 공유차량 서비스 사업이 3개월여 만에 성황리에 조기 종료됐다.
 
28일 경북도에 따르면 지난 8월부터 국내 공유차량 서비스업체 쏘카(SOCAR)와 함께 지역을 찾는 여행객 교통편의 증진과 비용부담을 줄여주기 위해 대여 요금의 80%를 할인해 주는 인센티브 지원 사업을 추진해 관광트렌드를 주도하는 MZ세대 등에서 큰 호응을 얻었다.
 
경북은 전국 문화재의 20% 이상을 차지하고, 강·산·해 관광자원을 모두 보유하고 있다.
 
하지만, 수도권과의 이동 거리가 멀고 주요관광지와의 교통 불편으로 경주․안동 등 몇 개 시군을 제외한 북부권(안동·영주·상주·문경·의성·청송·영양·영덕·예천·봉화·울진), 중서부권(김천·구미·경산·군위·청도·고령·성주·칠곡) 등은 상대적으로 관광객들에게 알려지지 않아 아쉬움이 있었다.
 
또한 올해 초 KTX-이음(청량리-안동)이 개통되면서 수도권과의 거리가 2시간 이내로 단축되고 코로나로 비대면·안전·힐링 등의 관광수요가 증가할 것으로 전망됐다.
 
이에 경북도는 발 빠르게 쏘카와 공동으로 영주·안동을 중심으로 하는 북부권과 김천·구미 주변 중서부권 등의 관광 활성화를 위해 공유차량 지원 사업을 추진했다.
 
이를 통해 코로나 상황이 호전된 지난 10월에는 공유차량 대수(372대→529대)와 대기 장소(56개소→80개소)를 40% 정도 늘리는 등 관광수요가 증가했다.
 
아울러 신경주역과 ‘갯마을 차차차’, ‘동백꽃 필 무렵’ 등 드라마 촬영으로 인해 인기 관광지로 급부상한 신포항역까지 사업 대상을 확대하면서 사업착수 3개월 만에 조기 종료되는 등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이용객이 67% 증가하는 효과를 거뒀다.
 
이에 내년에는 공유차량 이용객 증가와 다양한 관광수요에 대응하기 위해 쏘카와 함께 지역 렌트카 업체와의 연계방안 협의, 차박 가능 차량 확보, 주요관광지 미션게임을 통한 관광상품 개발 등 관광객 유치를 위해 박차를 가할 방침이다.
 
김상철 경북도 문화관광체육국장은 “코로나19 백신 3차 접종과 경구용 치료제 확보 등이 완료되는 내년에는 관광산업이 회복될 것으로 예상된다”라며, “그때까지 관광객들이 안전하고 편안하게 경북에 머물고 쉬어갈 수 있도록 관광 전반을 살피고 철저히 준비 하겠다”라고 밝혔다.
 
한편, 경북도에서는 KTX(김천구미역·경주역·포항역) 이용고객 50% 할인과 KTX-이음(풍기역·영주역·안동역) 이용고객 1만원 행사를 실시해 관광객 유입을 시도했고 경북관광 100선 챌린지 투어, 경북e누리 등 관광객들의 관심과 흥미를 유발하는 다양한 프로그램 등을 추진했다.
© Aju Business Daily & www.ajunews.com Copyright: All materials on this site may not be reproduced, distributed, transmitted, displayed, published or broadcast without the authorization from the Aju News Corporation.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