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 신형 '니로 EV' 사전 계약 개시...가격은 4852만원부터

정연우 기자() | Posted : May 3, 2022, 09:23 | Updated : May 3, 2022, 09:23
기아가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디 올 뉴 기아 니로(신형 니로)' 전기차 모델을 공개하고 사전계약을 시작했다고 3일 밝혔다.
 
기아에 따르면 신형 니로 EV의 1회 충전 주행거리는 401km다. 이밖에 최대 출력 150kW와 최대 토크 255Nm의 전륜 고효율 모터를 적용했으며 64.8kWh 고전압 배터리와 스마트 회생제동 시스템 2.0을 비롯해 고효율 난방 시스템인 히트펌프와 배터리 히팅 시스템을 탑재했다.
 
특히 스마트 회생제동 시스템 2.0은 전방의 교통 흐름과 내비게이션 지도 정보, 운전자 감속 패턴 정보를 이용하여 회생제동량을 자동으로 조절함으로써 전비 향상에 기여한다.
 
더불어 신형 니로 EV에는 배터리 온도를 최적으로 관리해주는 '배터리 컨디셔닝' 기능을 기아 전기차 최초로 적용했다.
 
배터리 컨디셔닝은 외부 온도가 낮을 때 출력 성능 확보를 위한 배터리 예열 뿐만 아니라 고객이 급속 충전소를 목적지로 설정하면 배터리 온도를 미리 최적화해 충전 성능을 확보하는 기능이다.
 
신형 니로 EV의 전장은 4420㎜(1세대 니로 EV 대비 +45㎜), 축간거리는 2720㎜(+20㎜), 전폭은 1825㎜(+20㎜), 전고는 1570㎜다. 트렁크 공간은 475ℓ(VDA 유럽 측정 방식 기준)로 1세대 니로 대비 24ℓ 확대했으며, 공간 활용성을 극대화하기 위해 2열 시트를 접으면 평평한 구성(풀플랫)이 가능하다.
 
외장 컬러는 △스노우 화이트 펄 △오로라 블랙 펄 △미네랄 블루 △인터스텔라 그레이 △런웨이 레드 △스틸 그레이 △시티 스케이프 그린 등 총 7종이다.
 
신형 니로 EV 사전 계약은 에어와 어스 등 2개 트림으로 진행된다. 가격은 개별소비세 3.5% 기준 △에어 4852만원 △어스 5133만원이다.
 
기아 관계자는 "신형 니로 EV는 기아 전기차 라인업의 한 축을 담당하는 모델"이라며 "니로 EV는 합리적이면서도 친환경 라이프 스타일을 추구하는 고객들에게 최선의 선택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신형 니로 EV [사진=기아]

© Aju Business Daily & www.ajunews.com Copyright: All materials on this site may not be reproduced, distributed, transmitted, displayed, published or broadcast without the authorization from the Aju News Corporation.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