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비스, 냉감섬유 '듀라론-쿨'···여름용 침구 소재로 주목

윤동 기자() | Posted : May 3, 2022, 11:23 | Updated : May 3, 2022, 11:23
섬유 소재 전문기업 휴비스는 최근 냉감 섬유인 '듀라론-쿨(Duraron-Cool)'의 판매량이 지난해 대비 월 3배 이상 증가할 것에 발맞춰 생산설비 역시 3배 이상 늘리는 등 공격적인 마케팅에 돌입했다.

냉감 섬유인 듀라론-쿨은 면·나일론 등 기존 섬유보다 열전도율이 높아 사용자의 체온을 빠르게 침구로 전달하여 체온을 낮춰줘 숙면에 도움을 준다.

듀라론-쿨의 원료는 고밀도 폴리에틸렌(HDPE)이다. 폴리에틸렌 특성상 물과 친화력이 낮은 소수성으로 인해 수분 및 땀 배출 기능이 우수하다.

또한 세탁 시 빠르게 건조되고 쉽게 오염되지 않아 관리가 쉬울 뿐 아니라 강도와 내구성도 우수하다. 원료의 특성상 염색이 잘 되지 않는 단점을 보완해 생산 단계에서 염료를 투입한 칼라 원사를 개발하여 따로 염색 공정이 필요 없도록 했다.

듀라론-쿨은 주로 차렵이불이나 매트리스 패드, 유아차용 패드 등 침구류로 사용되는데 체온이 높은 어린이나 남성들에게 특히 인기가 높다. 박홍근 패션 등 국내 유수의 침장 브랜드에 적용되어 올 여름 침구 제품으로 출시된다.

또 반려동물을 키우는 인구가 증가하면서 반려 동물용 패드로도 판매량이 급증하고 있다. 휴비스는 한단계 높은 기술을 필요로 하는 의류용까지 국내 최초로 개발을 완료하여 스포츠 의류나 이너웨어 용으로 상업화를 진행할 예정이다.

김봉섭 휴비스 본부장은 "예년보다 빠르고 긴 무더위가 예상되며 위생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면서 냉감 및 위생 능력이 뛰어난 듀라론-쿨에 대한 브랜드 업체의 관심이 아주 높다"며 "향후 피부 저자극 냉감 원사, 항균 기능을 부여한 냉감 원사 등 프리미엄 제품으로 라인을 확대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사진=휴비스]

© Aju Business Daily & www.ajunews.com Copyright: All materials on this site may not be reproduced, distributed, transmitted, displayed, published or broadcast without the authorization from the Aju News Corporation.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