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LG전자, 유럽 최대 디스플레이 전시회서 '新솔루션' 제시

김수지 기자() | Posted : May 10, 2022, 11:00 | Updated : May 10, 2022, 11:00
삼성전자와 LG전자가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상업용 디스플레이 분야의 혁신 기술을 선보인다. 다양한 차세대 디스플레이를 처음 공개하며 새로운 솔루션을 제시한다.
 
삼성전자와 LG전자는 10일(현지시간)부터 나흘간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열리는 유럽 최대 디스플레이 전시회 ‘ISE(Integrated Systems Europe) 2022’에 참가한다.
 
삼성전자는 1728㎡ 규모 공간에 상업용 마이크로 LED 디스플레이 ‘더 월(The Wall)’을 중심으로 전시관을 마련한다. 이 자리에서 2022년형 더 월을 처음 공개할 예정이다. 기존 대비 약 43% 이상 조밀해진 초미세 픽셀 피치(0.63mm)와 초저반사 필름을 새롭게 적용했다.
 
더 월의 새로운 라인업인 ‘더 월 올인원(The Wall All-in-One)’도 처음 선보인다. 디자인과 설치 간편성을 대폭 강화한 제품이다. 미리 제작된 프레임 키트와 일체형 스크린을 함께 제공, 벽에 걸기만 하면 되는 초간편 일체형이다.
 
이와 함께 교육 시장에 최적화한 2022년형 ‘삼성 플립 프로(Samsung Flip Pro)’ 신제품을 공개한다. 이는 세계 최고 수준의 반응 속도를 자랑하는 75형·85형 터치 디스플레이다. 50개 IT 기기를 동시에 무선 연결하는 ‘스마트뷰+’ 기능 등을 탑재해 스마트한 교육 환경 조성이 가능하다.
 
삼성전자는 이번 전시회 기간 동안 공개한 신제품을 본격적으로 알린다는 계획이다. 더 월 신제품은 유럽을 시작으로 전 세계에 사전 판매를 통해 올 3분기 내 전 세계에 공식 출시한다. 더 월 올인원과 삼성 플립 프로도 조만간 전 세계에 판매를 시작한다.
 
하혜승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 부사장은 “ISE 2022를 통해 현존 최고의 상업용 디스플레이인 더 월의 진화를 새롭게 선보였다”며 “앞으로도 고객이 원하는 다양한 상업용 디스플레이 플랫폼 개발과 기술 혁신을 통해 시장 리더십을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유럽 최대 디스플레이 전시회 ‘ISE(Integrated Systems Europe) 2022’가 열리는 스페인 바르셀로나의 피라 그라 비아 전시장에서 삼성전자 모델들이 상업용 디스플레이 신제품 2022년형 마이크로 LED '더 월'을 선보이고 있다.[사진=삼성전자]

LG전자는 마치 실제 공간처럼 꾸며진 1184㎡ 규모 전시관을 구성한다. 관람객은 공간 콘셉트에 맞춰 투명 올레드, 마이크로 LED 등 차세대 디스플레이부터 올인원 스크린 LG 원퀵, 셀프 주문 LG 키오스크, 호텔·병원 솔루션에 이르는 혁신 제품을 체험할 수 있다.
 
전시관 입구에서는 투명 올레드가 관람객을 맞이한다. LG전자는 부스 안쪽에 투명 올레드 자동문을 설치하는 등 올레드 기술 리더십을 기반으로 한 미래 공간의 청사진을 제시한다. 다양한 공간에서 활용 가능한 LED 사이니지 라인업도 선보인다.
 
부스 외벽 한편에는 90도 코너 설계를 적용해 직각으로 매끄럽게 이어지는 형태의 LED 사이니지 조형물을 설치한다. LED 조형물은 아나몰픽(Anamorphic·착시를 통해 입체감을 극대화하는 기법) 기술을 적용한 실감형 콘텐츠를 생생한 화질로 보여준다.
 
사람들이 일하고, 배우고, 소통하는 공간의 경계가 사라지고 심리스(Seamless)하게 변화하는 추세에 맞춘 다양한 혁신 솔루션도 소개한다. 올인원 스크린 LG 원퀵은 비즈니스 공간의 효율을 높여주는 것은 물론 재택근무, 온라인수업 등 일상에서도 다양하게 활용 가능하다.
 
백기문 LG전자 ID사업부장 전무는 “비즈니스 공간뿐 아니라 일상 저변에서 활용할 수 있는 다양한 솔루션을 제시하며 상업용 디스플레이 분야 리더십을 공고히 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유럽 최대 디스플레이 전시회 ‘ISE(Integrated Systems Europe) 2022’가 열리는 스페인 바르셀로나의 피라 그라 비아 전시장에서 LG전자 모델이 화면과 화면 너머 모습을 동시에 볼 수 있는 투명 올레드 터치 사이니지를 활용해 연출한 전시존을 소개하고 있다.[사진=LG전자]

© Aju Business Daily & www.ajunews.com Copyright: All materials on this site may not be reproduced, distributed, transmitted, displayed, published or broadcast without the authorization from the Aju News Corporation.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