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재원 경북도의원 후보, '무소속 희망연대 필승! 릴레이 개소식' 서막 열어

(포항) 최주호 기자() | Posted : May 16, 2022, 08:19 | Updated : May 16, 2022, 08:19

서재원 경북도의원 후보 선거사무소 개소식 모습 [사진=서재원 경북도의원 후보 선거사무소]

경북도의원 선거(포항시 제6선거구)에 무소속으로 출마한 서재원 후보는 15일 오후 2시 ‘무소속 희망연대’ 소속 후보들과 지지자 등이 행사장을 가득 메워 대 성황을 이룬 가운데 ‘부당 공천 심판을 위한 무소속 희망연대, 필승! 릴레이 개소식’의 서막을 열었다.
 
현판식을 시작으로 열린 이날 개소식에는 실내는 물론 주변 인도까지 지지자들로 행사 내내 붐비는 등 1000여 명 이상이 다녀갔으며, 행사장 분위기 또한 시종일관 뜨거운 함성과 열기 속에 진행되어 여느 선거 때보다 무소속 후보에 대한 시민들의 관심과 기대가 높음을 보여주는 등 국민의힘 후보들과의 치열한 경쟁을 예고했다.
 
이날 서재원 후보는 인사말에서 “때로는 부당한 정치에 맞서다 불이익도 당했고, 때론 합당한 정치를 만나 순탄한 길을 걸으면서, 지금까지 5선 의원이 되었고 의장까지 지냈다”며 지지자들에게 고마움을 전한 뒤 “오늘, 20년 넘게 입어왔던 옷을 벗고, 흰 옷 차림으로 여러분 앞에 서게 되었다”며 자신의 파란만장했던 정치 인생에 대한 소회부터 밝혔다.
 
그는 이어 “포항 남구는 토사구팽의 배신 공천, 지역 민심을 외면한 불통 공천, 친인척 공천 등 오만과 독선의 몰염치한 사천으로 인해 당원들마저 혼란을 겪을 정도로 갈등과 분열을 겪고 있다”고 강조한 뒤 “무소속 연대를 통해 포항 남구의 무너진 공정과 정의의 정치를 바로 일으켜 세우겠다”며 지지를 호소했다.
 
그는 특히 “지방 의원 정당공천제는 사실 지방 의원들을 중앙 정치에 예속화시켜 자신들의 정치에 활용하겠다는 것이 그 숨은 속 뜻”이라며, “정당공천제는 주민들의 선택권과 권한을 제한하고 박탈하는 등 주민을 위한 생활 정치에 도움은커녕 해악만 초래하기 때문에 폐지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서재원 후보는 이날 인사말에 앞서 ‘무소속 희망연대’ 소속 후보들을 단상으로 불러 일일이 소개한 뒤 이들에 대한 지지를 호소했다.

‘무소속 희망연대 필승! 릴레이 개소식’은 15일 서재원 경북도의원 후보를 시작으로 김철수 포항시의원(아 선거구) 후보, 16일 박정호 포항시의원(차 선거구) 후보, 17일 정우영 경북도의원(포항시 제9선거구) 후보와 김홍열 포항시의원(자 선거구) 후보, 조영원 포항시의원(사 선거구) 후보 순으로 이어질 예정이다.
© Aju Business Daily & www.ajunews.com Copyright: All materials on this site may not be reproduced, distributed, transmitted, displayed, published or broadcast without the authorization from the Aju News Corporation.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