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최대규모 5.4조 부산 스마트시티 구축 사업자에…LG CNS '낙점'

최은정 기자() | Posted : May 18, 2022, 14:23 | Updated : May 18, 2022, 14:26

부산 에코델타 스마트시티 국가시범도시 조감도[사진=LG CNS]



LG CNS가 '부산 에코델타 스마트시티 국가시범도시' 구축·운영 사업 우선협상대상자로 18일 선정됐다.

이 사업은 국토교통부와 한국수자원공사가 발주한 우리나라 최대 규모 스마트시티 구축이 핵심이다. 총 사업 규모는 약 5조4000억원이다. 사업 기간은 구축(5년)과 운영(10년)을 포함해 총 15년이다. 여의도 면적과 비슷한 부산 강서구 내 84만평 규모 부지에 상업·업무·주거·문화 시설 등을 구축하고, 첨단 IT로 똑똑하고 지속 가능한 도시를 만드는 것이 목표다.

LG CNS는 이번 사업을 위해 신한은행·현대건설·한양·SK에코플랜트·LG헬로비전·휴맥스모빌리티·윈스 등 12개사로 '더 인 컨소시엄'을 구성했다. LG CNS는 주관 대표 사업자로서 사업을 총괄하고 인공지능(AI)·데이터 기반 스마트서비스 구축·운영을 담당한다.

가령 AI 기반 이용자 패턴 분석을 통해 버스·지하철·택시·자율주행 셔틀·공유차·전기차충전·주차장 등을 운영하고, 애플리케이션 하나로 교통수단을 예약하고 결제하는 서비스형 모빌리티(MaaS)도 구현한다. 자율주행 배송 로봇과 식당 내 조리·서빙로봇 등 여러 로봇 서비스를 제공한다. 사용자가 착용한 헬스케어 기기로 개인 건강 데이터를 수집해 맞춤형 건강관리도 가능할 것으로 전망된다.

LG CNS는 17년 전부터 스마트시티 사업을 진행해왔다. 서울시 유-서울마스터플랜 수립, 판교 유-시티, 청라 유-시티, 마곡 유-시티 구축 등 2000년대 스마트시티라 불리는 유-시티 구축 사업을 다수 수행했다. LG CNS는 대한민국 첫 국가시범도시인 ‘세종 스마트시티 국가시범도시’ 구축 사업자로도 지난해 선정된 바 있다. 제주 스마트시티 실증단지 전략 수립, 해남 솔라시도 스마트시티 마스터플랜 사업도 완료했다.

김영섭 LG CNS 대표는 "당사 디지털전환(DX) 기술력을 바탕으로 도시에서 발생하는 민간과 공공 데이터를 융합해 데이터로 함께 숨 쉬고 성장하며 시민의 일상생활 스타일을 혁신할 수 있는 스마트시티를 구현할 것"이라고 말했다.
© Aju Business Daily & www.ajunews.com Copyright: All materials on this site may not be reproduced, distributed, transmitted, displayed, published or broadcast without the authorization from the Aju News Corporation.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