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C그룹 섹타나인, 메타버스 XR 스타트업 '하이퍼클라우드'에 투자

남라다 기자() | Posted : May 19, 2022, 16:08 | Updated : May 19, 2022, 16:16

섹타나인 로고. [사진=SPC]

SPC그룹의 토털 마케팅 솔루션 계열사 '섹타나인'(Secta9ine)은 메타버스 XR 솔루션 스타트업인 하이퍼클라우드(HyperCloud)에 전략적 지분 투자를 단행했다고 19일 밝혔다.

이는 섹타나인이 ESG경영의 일환으로 지난해부터 진행하고 있는 ‘스타트업 육성 프로젝트’의 일환이다. 이번 투자를 통해 섹타나인은 ‘하이퍼클라우드’와 증강현실(AR) 및 메타버스를 접목한 차세대 플랫폼 개발을 위해 중장기적 협력을 추진하고 위치정보기술(GPS) 기반의 AR 마케팅 플랫폼을 연내 선보일 예정이다.

하이퍼클라우드는 VR(가상현실)·AR(증강현실) 솔루션 및 콘텐츠 개발 전문 업체로, 딥러닝, 융합센서 등 XR(확장현실)과 관련된 독자적 원천 기술 및 노하우를 보유하고 있다. 특히 다수의 기업과 정부를 대상으로 관광, 쇼핑, 광고 분야에 특화된 AR·VR 프로젝트를 진행하는 등 선도적 기업으로 평가 받아 투자 대상자로 선정됐다.

섹타나인이 하이퍼클라우드와 공동 개발하는 증강현실(AR) 플랫폼은 스마트폰 카메라 화면에 매장을 비추면 가상의 이미지를 합성해 동시에 보여주는 AR 기술을 적용했다. 이 기술을 통해 몰입감 높은 실감형 콘텐츠로 오프라인 매장에서도 색다른 가상현실 체험이 가능하도록 할 계획이다. 또한 고객에게 차별화된 경험을 제공하는 동시에 매장에 고객 방문 유도 및 매출 증대에 기여한다는 방침이다.

섹타나인 관계자는 “이번 프로젝트를 통해 오프라인 매장의 새로운 가치를 발견하고 업계의 ‘퍼스트 무버’로서 새로운 트렌드를 선도해 나갈 예정”이라며 “앞으로도 성장 가능성이 높은 스타트업과 꾸준한 협업과 투자를 통해 함께 성장하며 상생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 Aju Business Daily & www.ajunews.com Copyright: All materials on this site may not be reproduced, distributed, transmitted, displayed, published or broadcast without the authorization from the Aju News Corporation.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