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 EV6, 유럽 신차평가 인증기관서 안전성 최고 등급 획득

윤동 기자() | Posted : May 27, 2022, 14:09 | Updated : May 27, 2022, 14:09
기아의 전용 전기차 EV6가 유럽 신차평가 인증기관으로부터 안전성 최고 등급을 받았다.

기아는 EV6가 유럽의 신차 안전성 평가 프로그램인 '유로 NCAP'(New Car Assessment Programme)에서 최고 등급인 별 다섯을 획득했다고 27일 밝혔다.

앞서 현대차의 전용 전기차 아이오닉5도 유로 NCAP 테스트에서 별 다섯 안전성을 획득했다. 현대차그룹의 전기차 전용 플랫폼 E-GMP의 우수성이 입증됐다는 것이 업계의 평가다.

유로 NCAP 테스트는 1997년 시작된 유럽의 신차 평가 프로그램으로, 유럽에서 판매 중인 자동차의 안전성을 검증하는 테스트를 실시해 결과를 발표하고 있다.

이번 평가에서 EV6는 △성인 탑승자 보호 △어린이 탑승자 보호 △보행자 보호 △안전 보조 시스템 등 네 가지 평가 부문의 종합 평가 결과 최고 등급을 기록했다.

EV6가 우수한 평가를 받은 것은 E-GMP 기반 위 초고장력강판 확대 등 견고한 차체 구조를 적용했기 때문이다. 특히 차량 전방부에 적용된 충돌 하중 분산구조가 충돌시 승객실의 변형을 최소화하는 데다 차체 하부 배터리 보호구간에 알루미늄 보강재를 적용한 것도 안정성을 끌어올렸다는 평가다.

기아 관계자는 "유럽에서 '올해의 차' 등 호평을 받고 있는 EV6가 안전성 측면에서도 우수한 경쟁력을 확보했음을 입증했다"고 말했다.
 

기아 EV6 [사진=기아]

© Aju Business Daily & www.ajunews.com Copyright: All materials on this site may not be reproduced, distributed, transmitted, displayed, published or broadcast without the authorization from the Aju News Corporation.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