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든 대통령 "많은 사람이 BTS 메시지에 귀기울인다"

전성민 기자() | Posted : June 1, 2022, 17:17 | Updated : June 1, 2022, 17:17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31일(현지시간) 백악관 오벌오피스에서 방탄소년단(BTS)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31일(현지시간) 백악관 집무실인 오벌오피스에서 세계적 K팝 그룹인 방탄소년단(BTS)을 만나 미국 내 반(反)아시안 증오범죄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 더불어 BTS가 가진 ‘선한 영향력’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이날 만남은 바이든 대통령이 미국의 ‘아시아계와 하와이 원주민, 태평양 제도 주민 유산의 달’ 마지막 날을 맞아 BTS를 백악관에 초청해 이뤄졌다.
 
바이든 대통령과 BTS의 만남은 언론에 공개되지는 않았으나,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밤 트위터를 통해 BTS와 만난 동영상과 메시지를 올렸다.
 
트위터에 올라온 59초 분량의 동영상은 BTS가 앞으로 걸으면서 “대통령님을 뵙게 돼 영광입니다”라고 말하자 바이든 대통령은 “백악관에 온 걸 환영한다. 어서 오라”고 손짓을 하며 이들을 반기는 장면으로 시작한다.
 
이어 백악관 집무실인 오벌오피스에 BTS 멤버들과 마주 앉은 가운데 바이든 대통령은 “이번 달은 미국에 중요한 달”이라면서 “많은 아시아계 미국인 친구들이 진짜 차별을 겪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바이든 대통령은 “착한 사람들이 혐오에 대해 말할 때 혐오는 숨게 된다. 그것이 얼마나 나쁜지 말할 때 혐오는 쓰러진다. 그래서 여러분에게 감사하다”고 밝혔다.
 
이에 BTS 멤버인 RM이 “대통령님께서 ‘코로나19 혐오범죄법’에 서명해 법으로 만든 것과 같은 결정에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면서 “우리는 조금이라도 도움이 되고 싶을 뿐이며 백악관과 미국 정부가 (반아시안 혐오범죄에 대한) 해결책을 찾으려고 한 데 대해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그러자 바이든 대통령은 “사람들이 여러분이 하는 말에 많은 관심을 둔다”면서 “여러분들이 하는 일이 모든 사람에게 좋은 일이 된다. 여러분들의 훌륭한 재능뿐만 아니라 여러분이 소통하는 메시지에 귀기울인다. 그 점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또 오벌오피스에서 BTS 멤버들과 나란히 서서 함께 한국식 손가락 하트를 하고 사진을 찍었다.
 
이후 바이든 대통령은 트위터에 “BTS를 만나서 반가웠다. 여러분들이 아시아계에 대한 혐오범죄 증가와 차별에 대한 경각심을 불러일으키기 위해 한 일에 감사한다”라며 “더 많은 이야기를 나눌 다음 만남을 기다리겠다”라고 적었다.
 
© Aju Business Daily & www.ajunews.com Copyright: All materials on this site may not be reproduced, distributed, transmitted, displayed, published or broadcast without the authorization from the Aju News Corporation.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