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겐하임의 '예술'·LG의 '기술' 만나 新고객경험 만든다

석유선 기자() | Posted : June 2, 2022, 12:00 | Updated : June 2, 2022, 14:27
LG가 세계적인 현대미술관 ‘구겐하임 뮤지엄(Guggenheim Museum)’과 함께 첨단기술과문화예술의 융합을 발굴·지원하며 브랜드 가치를 높이는 활동에 나선다.

LG는 1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의 구겐하임 뮤지엄에서 2027년까지 향후 5년간 구겐하임 뮤지엄을 후원하는 ‘LG-구겐하임 글로벌 파트너십(Art&TechnologyInitiative)’을 발표했다.

LG는 이번 파트너십을 통해 기술과 예술의 융합을 발굴하고 지원하며, 현대미술 분야의 혁신적인 예술가들을 후원해글로벌 미술계의 새로운 장을 여는 데 기여한다는 계획이다.이번 파트너십은 차별화된 고객경험을 강조해오고 있는 LG의 행보와 맞닿아 있다고 회사 측은 강조했다.
 

1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구겐하임 뮤지엄에서 열린 YCC파티에서 나오미 벡위스 수석 큐레이터가 'LG 구겐하임 글로벌 파트너십' 관련 인사말을 하고 있다.[사진=LG]

 
 

또 세계적인 현대미술관 가운데 유일하게 △북미(미국 뉴욕) △유럽(스페인 빌바오, 이탈리아 베네치아) △중동(UAE 아부다비) 등 여러 대륙에 거점을 둔 구겐하임 뮤지엄과 협업해 글로벌 시장에서 LG 브랜드의 창의적인 이미지를 강화한다는 계획이다. 전 세계 구겐하임 뮤지엄의 티켓, 브로셔, 홈페이지 등에 LG 브랜드가 노출된다.

구겐하임 뮤지엄은 미술관으로는 세계에서 유일하게 지난 2019년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에 등재됐으며 뉴욕의 대표적인 랜드마크다. 세계에서 가장 큰 규모의 바실리 칸딘스키컬렉션을 포함해 파블로 피카소, 빈센트 반 고흐, 폴 고갱, 클로드 모네, 에드가 드가 등 방대한 규모의 세계적 작품을 보유하고 있어 연간 110만명이 넘는 관람객이 찾는다. 

이번 파트너십은 ㈜LG와 LG전자, LG디스플레이 등 3개 회사가 함께 참여한다. ㈜LG는 ‘LG 구겐하임어워드(LG Guggenheim Award)’를 신설해 매년 새로운 기술을 이용한 예술 작품을 선보이며 혁신적인 작품 활동을 펼치는 아티스트를 선정해 10만 달러를 시상한다. 첫 수상자는 내년 봄에 발표된다.

LG전자는 신진 작가 발굴 및 육성 지원에도 나선다. 매년 가을 구겐하임과 함께 ‘올해의신예 아티스트(Emerging Artist)’를 선정한다. 특히 이들이올레드 TV를 활용해 작품 활동을 진행하는 등 차세대 디스플레이와 같은 LG의 앞선 기술력을 활용, 상상과 창조를 시도할 수 있는 기회를 확대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LG전자는 뉴욕 구겐하임 뮤지엄에서 AI, AR/VR, NFT 등 디지털 기술 기반의 예술 분야 연구를 지원을 위해 신설되는 큐레이터인 ‘LG전자 어시스턴트 큐레이터(LG Electronics Assistant Curator)’를 후원한다.

LG디스플레이는 뉴욕의 젊은 예술 후원자 협회가 구겐하임 뮤지엄에서 열고 있는 YCC(Young Collector’sCouncil) 파티를 후원하며, 파티 곳곳에서 투명 OLED등 최신 디스플레이 기술을 선보이게 된다.

투명 OLED는 LG디스플레이가 세계에서 유일하게 양산 중이다. 기존 유리창을 대체할 수 있을 만큼 투명도가 높고, 얇고 가벼우며, 선명한 화질을 구현해 글로벌 디지털 아트계로부터 기존의 틀을 벗어나 새로운 시각으로 관람객들과 소통할 수 있는 디스플레이로 평가 받으며 활발한 협업을 이어가고 있다.

LG는 이번 파트너십 발표 행사도 뉴욕 구겐하임 뮤지엄에서 열린 YCC 파티에서 깜짝 발표하는 형식을 취했다. 행사에는 리처드 암스트롱 구겐하임 뮤지엄 관장, 나오미 벡위스구겐하임 뮤지엄 수석큐레이터, YCC 멤버 등 구겐하임 측 주요 인사, 윤태봉 LG전자 북미지역대표 겸 미국법인장 부사장, 이윤석 LG전자 미국법인 HE담당 상무 등을 포함 400여 명이 참석했다.

나오미벡위스(Naomi Beckwith) 구겐하임 수석 큐레이터는 이날 인사말을 통해 “LG와 함께 5년간 협력하며 예술과 기술의 접점에서 활동하는 아티스트들을지원할 수 있게 돼 영광”이라며 “기술이 사회를 어떻게 바꾸어 나가고, 또 사회가 기술 발전에 어떻게 영향을 미치는 지에 대한 새로운 시각을 보여줄 유망한 아티스트들에게 이번 파트너십은 그 의미가 클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헀다.

박설희 ㈜LG 브랜드 수석전문위원은 “삶의 접점에서 감동을 주는 기술을 추구하는 LG와, 시대와 맞닿은 예술의 발굴에 매진하는 구겐하임은 닮은 점이 많다”고 말했다. 이어 “창의성의 영역에서 LG의 첨단기술이 새로운 경험의 가능성을 열도록 지원하며 ‘기술’이 ‘예술’의 표현과 경험을 확장하는 매개체이자 조력자가 되는데 도움을 줄 것”이라고 밝혔다.
© Aju Business Daily & www.ajunews.com Copyright: All materials on this site may not be reproduced, distributed, transmitted, displayed, published or broadcast without the authorization from the Aju News Corporation.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