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양, 세종 스마트시티 SPC설립...국가시범도시 사업 본궤도

한지연 기자() | Posted : June 2, 2022, 11:22 | Updated : June 2, 2022, 15:14

[사진=세종 5-1생활권 스마트시티 조감도]


한양은 한국토지주택공사(LH), 세종시, KB증권, LG CNS 등과 함께 세종 스마트시티 국가시범도시 조성사업을 위한 특수목적법인(SPC)을 설립하고 스마트시티 조성 사업을 본격 시작한다고 2일 밝혔다.

세종 스마트시티 국가시범도시 조성사업은 세종시 연동면 5-1생활권 내 선도지구(34만㎡)에 사업비 3조1600억원을 투자해 주거시설과 오피스, 상업시설 등을 조성하는 사업이다.
 
한양은 민간투자자 컨소시엄에 건설부문출자사(CI)로 참여해 선도지구 내 주거, 상업시설 조성을 포함한 설계 및 시공관리 전반을 담당한다. 다양한 스마트 인프라와 함께 기술과 사람, 자연이 공존하는 지속 가능한 도시로 개발할 계획이다.
 
주택브랜드 '수자인'을 보유한 한양은 스마트시티, 에너지 사업 등을 미래전략사업으로 정하고 계열사와 함께 역량을 집중하고 있다. 그룹 계열사인 보성산업은 2020년 LG CNS와 스마트시티 사업을 위한 합자법인 '코리아DRD'를 설립하며 본격적으로 스마트시티 사업에 뛰어들었다.

한양의 건설 노하우에 보성산업의 개발사업 역량, 코리아DRD의 스마트인프라 운영 능력이 더해져 스마트시티 사업을 위한 삼박자를 고루 갖췄다는 평가다. 한양은 계열사와의 시너지를 바탕으로 세종 외에도 부산 에코델타, 해남 솔라시도 스마트시티 조성사업에 참여하고 있다.

부산 에코델타 스마트시티는 대지면적 17만8000㎡(23개 부지)에 사업비 약 5조4000억원을 들여 스마트시티를 구축 및 운영하는 사업이다. 한양은 현대건설과 함께 공동주택, 업무시설, 상업시설, 문화시설 등의 조성을 담당할 예정이다. 부산시는 에코델타 스마트시티를 국제, 물류, 첨단 산업단지가 밀집된 산업벨트로 육성한다는 방침이다.
 
한양이 전남 해남군에 개발 중인 민간주도형 스마트시티 '솔라시도'도 순항중이다. 솔라시도는 한양이 그룹 계열사인 보성산업, 서남해안기업도시개발, 전라남도 등과 함께 해남군에 조성 중인 친환경 미래도시로, 지난해 12월 국토부의 '지역거점 스마트시티 조성사업' 대상에 선정된 바 있다.

한양 관계자는 "주택사업 외에 스마트시티, 에너지 사업으로 사업영역을 다각화하며 기업의 신성장 동력을 확보해 나가고 있다"며 "코리아DRD 등 계열사와의 협업을 통해 국내 스마트시티 건설을 주도하는 대표건설사로 자리매김하겠다"고 말했다. 
© Aju Business Daily & www.ajunews.com Copyright: All materials on this site may not be reproduced, distributed, transmitted, displayed, published or broadcast without the authorization from the Aju News Corporation.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