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터리 기술 유출' SK이노베이션 직원 등 96명 검거...경찰 '대대적 수사' 성과

최지현 기자() | Posted : June 6, 2022, 20:48 | Updated : June 7, 2022, 16:45

[사진=연합뉴스]

이직 과정에서 LG화학(현 LG에너지솔루션) 배터리 기술을 유출했던 SK이노베이션 직원 등 96명의 산업기술 유출 사범이 경찰에 검거됐다. 

경찰청 국가수사본부는 지난 2월부터 5월 말까지 100일 간 특별단속을 벌여 이와 같은 성과를 냈다고 6일 밝혔다. 경찰은 이번 단속에 국가수사본부 직속 안보수사대와 17개 시도 경찰청 소속 산업기술보호수사팀 인력 전원을 투입했다.

경찰은 이번 단속의 중간점검 결과 영업비밀 유출 사건이 16건으로 전체의 69.5%를 차지했으며, 산업기술 유출이 4건(17.4%), 업무상 배임이 3건(13%)을 차지했다고 밝혔다. 대기업 대상 사건은 5건(22%)에 그쳤으나 중소기업은 전체의 78%인 18건의 피해를 입었다. 외부인(2건)보다는 내부인에 의한 유출(21건)이, 국내 기업 간 기술 유출(19건)이 국외 기술 유출(4건)보다 많았다. 

특히 이번 결과에는 3건의 국가 핵심기술 유출 사례와 2019년 SK이노베이션의 배터리 기술 유출 사건 등 굵직한 사건들에 대한 수사 내용도 포함됐다. 

앞서 SK이노베이션 측은 LG화학(현 LG에너지솔루션) 직원 100여명을 경력직으로 채용하는 과정에서 전기차 배터리로 사용되는 2차전지 기술 관련 자료 제출을 요구하는 방식으로 핵심 기술을 빼낸 것으로 조사됐다. 이는 지난해 4월 SK 측이 LG 측에 2조원을 지급하는 조건으로 합의하며 기업간 분쟁은 마무리됐다. 

하지만 산업 기술 유출 사건은 피해자가 원하지 않으면 처벌을 하지 않는 죄(반의사 불벌죄)가 아니기에, 서울경찰청은 수사를 계속 진행해 SK이노베이션 법인과 전·현직 임직원 35명을 검찰에 송치했다. 

아울러 충북경찰청은 경쟁업체에 이직할 목적으로 피해 회사의 핵심기술 자료를 무단으로 갈무리한 후 이미지 파일을 생성해 개인의 전자우편으로 전송한 피의자를 검거해 송치했다.

부산경찰청은 핵심기술로 제작한 특정 부품의 납품 계약이 종료된 후, 기술 자료 삭제를 요구받았음에도 해외 경쟁업체로 기술을 빼돌리고 제품을 생산·판매해 부정 이득을 취한 피의자 4명을 송치했다.

경남경찰청 역시 군사 장비를 외국으로 무허가 수출하고 핵심 부품 등 2종 도면을 해외 기업 등에 누설한 혐의와 관련해 범죄 수익금 79억원을 기소 전 추징 보전 신청하고 1명을 구속하는 등 총 6명을 송치했다.

경찰청 국가수사본부는 "10월 말까지 특별단속으로 산업기술 유출 사범을 엄정 단속해 반도체·2차전지·조선 등 국내 기업의 핵심기술을 보호하겠다"고 설명했다. 
© Aju Business Daily & www.ajunews.com Copyright: All materials on this site may not be reproduced, distributed, transmitted, displayed, published or broadcast without the authorization from the Aju News Corporation.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