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주완 LG전자 사장 "산업 간 경계 넘어선 디자인 선보일 것"

장문기 기자() | Posted : June 9, 2022, 10:00 | Updated : June 9, 2022, 10:00
조주완 LG전자 사장이 “가구, 자동차, 인테리어 등 다양한 산업 분야의 최신 디자인 트렌드를 면밀히 분석해 산업 간 경계를 넘어선 디자인을 선보일 것”이라고 강조했다.

9일 LG전자에 따르면 조 사장은 현지시간으로 지난 6일부터 12일까지 이탈리아에서 열리는 ‘밀라노 디자인 위크 2022’를 직접 찾아 디자인 유행을 살폈다.

이 행사에는 조 사장 외에도 류재철 H&A사업본부장, 박형세 HE사업본부장, 이철배 디자인경영센터장, 이정석 글로벌마케팅센터장을 비롯한 LG전자 경영진이 총출동했다.

조 사장은 “공간은 고객이 소중한 사람과 소통하고 공유하는 장소”라며 “디자인이 공간의 가치와 품격을 높이는 F.U.N 고객경험을 담아내는 게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고객의 생활에 녹아들며 최고의(First), 차별화된(Unique), 세상에 없던(New) 고객경험을 제공하는 디자인을 통해 LG전자만의 프리미엄 가치를 전달하자”고 당부했다.

LG전자 측은 조 사장이 경영진과 함께 디자인 위크를 찾은 것을 두고 조직이나 제품 간 경계를 뛰어넘어 전사 차원에서 차별화된 고객경험 중심의 제품·서비스를 제공하는 CDX(Cross Device eXperience)를 발굴하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실제로 LG전자는 약 800명의 디자이너를 활용해 소비자들의 다양한 생활양식, 뚜렷해진 개인화 성향 등을 분석하고 맞춤형 제품을 선보이는 등 디자인 역량을 강화하고 있다.

지난해 말에는 디자인경영센터 산하의 라이프 소프트 리서치(LSR; Life Soft Research)실을 LSR연구소로 격상하는 등 조직 개편을 통해 관련 분야에 힘을 실어주기도 했다.

또 지난해부터는 신세대 소비자들과 소통하고 그들을 이해하는 과정에서 디자인에 대한 새로운 인사이트를 발굴하기 위해 대학생을 대상으로 ‘디자인 크루(Design Crew)’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한편 이번 밀라노 디자인 위크에 참가한 LG전자는 올레드 오브제컬렉션, LG시그니처, 시그니처 키친 스위트 등을 명품 가구·디자인 브랜드와 협업해 다양한 소비자 생활양식과 연계한 전시를 선보였다.
 

조주완 LG전자 사장(가운데)이 6월 6~12일 이탈리아에서 열리는 ‘밀라노 디자인 위크 2022’에 마련된 LG전자 전시 공간을 찾아 식물생활가전 제품을 살펴보고 있다. [사진=LG전자]

 
© Aju Business Daily & www.ajunews.com Copyright: All materials on this site may not be reproduced, distributed, transmitted, displayed, published or broadcast without the authorization from the Aju News Corporation.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