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CJ대한통운과 '물류 로봇' 시장 잡는다

김수지 기자() | Posted : June 15, 2022, 09:33 | Updated : June 16, 2022, 06:32
LG전자가 CJ대한통운과 손잡고 차세대 물류 로봇 시장을 본격 공략하고 나선다. 자율주행을 기반으로 한 클로이 물류 로봇을 전면에 내세웠다.
 
LG전자는 15일 경기도 동탄에 있는 CJ대한통운 ‘TES이노베이션센터’에서 물류 로봇 공동 개발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행사에는 김경훈 TES물류기술연구소장, 장익환 LG전자 BS사업본부장 등이 참석했다.
 
양사는 향후 △다양한 물류 거점별 최적화한 로봇 운영 프로세스 구축 △주문받은 상품을 찾아 분류하는 자율주행로봇 기반의 ‘오더피킹(Order picking) 시스템’ 공동 개발과 고도화 협력 △CJ대한통운 물류센터 내 로봇 솔루션 적용 확대 등을 단계적으로 진행한다.
 
이르면 다음 달 CJ대한통운의 대형 물류거점인 메가허브 곤지암에 LG 클로이 캐리봇(CLOi CarryBot)과 물류센터 내 시설 연동 솔루션, 다수의 로봇 제어를 위한 관제 시스템 등 물류 로봇 솔루션 공급을 시작한다. 향후 다른 물류 거점에도 확대 적용하는 방안을 검토한다.
 
LG 클로이 캐리봇은 본체 뒤에 대량의 물건을 적재해 목적지로 운반하는 데 특화한 물류 로봇이다. 정해진 동선을 따라 이동하는 무인운반차(AGV)에서 스스로 경로를 찾아 이동하는 차세대 물류 로봇인 자율주행로봇으로 진화한 형태다.
 
LG전자는 “국내 최다 물류 거점을 통해 데이터와 운영 노하우를 쌓아온 CJ대한통운과 협업해 빠르게 성장하는 물류 로봇 시장에서 LG전자 솔루션이 효과적으로 활용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향후 LG전자는 내재화한 로봇 기술을 토대로 물류 로봇 공급뿐만 아니라 소비자가 주문한 상품을 물류거점에서 최종 소비자에게 전달하는 ‘라스트 마일(Last mile)’ 배송 전반에 걸친 물류 솔루션 구축에도 주력할 계획이다.
 
장 본부장은 “물류 로봇은 다수 로봇을 동시에 효율적으로 제어하기 위해 인공지능(AI)부터 5G 통신까지 아우르는 고도화된 기술력을 요구한다”며 “다양한 공간에서 로봇을 운영하며 쌓아온 기술 역량을 토대로 솔루션 기반의 로봇 사업을 전개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일본 시장조사기관 후지경제연구원에 따르면 전 세계 물류·배송 로봇 시장 규모는 2025년 약 11조5000억원에 달할 것으로 전망된다.
 

15일 경기도 동탄에 있는 TES이노베이션센터에서 장익환 LG전자 BS사업본부장(왼쪽)과 김경훈 TES물류기술연구소장이 차세대 물류 로봇 공동 개발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한 뒤 기념촬영하고 있다.[사진=LG전자]

© Aju Business Daily & www.ajunews.com Copyright: All materials on this site may not be reproduced, distributed, transmitted, displayed, published or broadcast without the authorization from the Aju News Corporation.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