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힘, '서해 공무원 피격' 압박 계속… "문 전 대통령 답하라"

김경은 기자() | Posted : June 18, 2022, 13:08 | Updated : June 18, 2022, 15:29

권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지난 6월 1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국민의힘이 ‘서해 공무원 피격 사건’과 관련해 야권에 대한 압박을 이어가고 있다. 감사원도 서해 공무원 사건 감사에 착수하면서 윤석열 정권과 전임 문재인 정부 간 충돌이 본격화하는 양상이다.
 
권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18일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문 전 대통령은 답해야 한다”며 “세월호의 진실은 인양하겠다면서, 왜 서해 피격 공무원의 진실은 무려 15년 동안 봉인하려고 했나”라고 지적했다.
 
이어 “‘사람이 먼저다’라고 외치고 또 외쳤으면서 왜 목숨의 무게는 정치적 유불리에 따라 달라졌나”라고 따졌다.
 
권 원내대표는 “지금 국민이 알고 싶은 것은 SNS에 올라오는 전 대통령의 일상이 아니다”라며 “국민적 의혹 앞에 문 전 대통령은 입장을 표명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월북 공작 사건은 대한민국이 스스로 존엄을 포기한 참극”이라며 “민주당이 떳떳하다면 마다할 이유가 하나도 없다”고 강조했다.
 
국민의힘은 대통령기록물로 지정된 사건 관련 청와대 보고자료 열람에 협조할 것을 촉구하고 있다. 국회 차원에서 대통령기록물을 열람하려면 재적인원 3분의2 이상의 동의가 필요한 만큼, 절대 과반인 민주당의 동의 없이는 열람이 불가능하기 때문이다.
 
권 원내대표는 “오히려 민주당을 향한 국민적 의혹을 해명할 기회”라면서 “전직 대통령의 잘못을 은폐할 것인가, 아니면 대한민국 국민의 명예회복인가. 민주당이 대한민국의 공당이라면 답은 분명히 하나일 것”이라고 주장했다.
 
윤영석 최고위원도 자신의 SNS에 “2020년 9월 서해에서 북한군에 의해 피살된 우리 공무원 ‘월북 사건’이 조작된 것이라는 정황이 점차 드러나고 있다”고 썼다.
 
이어 “당시 文(문 전 대통령)과 민주당은 종전선언에 매달려 북한 눈치 보기에 급급하던 때라 文정부 해경과 국방부가 우리 공무원을 억울하게 ‘월북’으로 몰아간 것 아닐까”라고 주장했다.
 
윤 최고위원은 “현재 민주당은 자료열람 등 진실규명을 방해하고 있다”며 “감사원이 하루빨리 진실을 밝혀야 한다”고 덧붙였다. 
© Aju Business Daily & www.ajunews.com Copyright: All materials on this site may not be reproduced, distributed, transmitted, displayed, published or broadcast without the authorization from the Aju News Corporation.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