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연암대와 산학협력...식물생활가전 경쟁력 강화 도모

장문기 기자() | Posted : June 20, 2022, 10:00 | Updated : June 20, 2022, 17:22
LG전자가 LG연암학원이 운영하는 연암대학교와 공동 연구를 통해 식물별 최적 생장 환경을 찾아 나선다. 이를 통해 식물생활가전 ‘LG 틔운’의 제품 경쟁력을 강화하겠다는 복안이다.

LG전자는 충남 천안시 연암대학교에서 연암대와 ‘식물생활가전 산학공동연구’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20일 밝혔다.

협약에 따라 양측은 틔운, 틔운 미니에서 키울 수 있는 식물들의 생장 조건을 빅데이터로 분석한 뒤 최적의 환경을 찾아 이를 제품에 반영한다.

LG전자는 조명 밝기, 온도, 습도, 금수 주기 등을 체계적으로 분석하고, 연암대학교는 국내 최고 수준의 스마트 농장 등 식물 연구 인프라를 연구에 활용할 계획이다.

육근열 연암대 총장은 “연암대의 앞선 스마트 농업 인프라와 전문인력을 바탕으로 LG 틔운이 더욱 다양한 고객가치를 제공해 식물생활문화를 꽃피울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오세기 LG전자 H&A연구센터장(부사장)도 “LG 프리미엄 가전의 앞선 기술력을 집약해 완성한 틔운에 연암대의 뛰어난 연구역량을 접목해 식물생활가전만의 차별화된 고객 경험을 제공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육근열 연암대학교 총장(왼쪽), 오세기 LG전자 H&A연구센터장(부사장)이 20일 충남 천안시 연암대학교에서 ‘식물생활가전 산학공동연구 업무협약(MOU)’을 체결한 뒤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사진=LG전자]

© Aju Business Daily & www.ajunews.com Copyright: All materials on this site may not be reproduced, distributed, transmitted, displayed, published or broadcast without the authorization from the Aju News Corporation.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