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스터 트롯' 만든 서혜진 본부장, TV조선 떠나 신생 회사로

최송희 기자() | Posted : June 24, 2022, 11:48 | Updated : June 24, 2022, 13:43

TV조선 떠나는 서혜진 본부장 [사진=TV조선]

'미스 트롯' '미스터 트롯'으로 TV조선의 부흥기를 이끈 서혜진 제작본부장이 TV조선을 떠난다.

24일 TV조선에 따르면 서 본부장을 보직 해임하고 후임으로 김상배 PD를 27일 자로 발령한다.

앞서 최근까지 서 본부장은 TV조선과 거취 문제를 논의해왔다. 지난 5월에는 서 본부장의 이적설이 떠돌았으나 "구체적으로 확정된 사항이 없다"며 선을 그었다.

TV조선 퇴사를 결정한 서 본부장은 애초 계획한 신생 회사로 발길을 돌린다. 서 본부장이 설립한 신생 회사 '스튜디오 크레아(CReA)'는 리얼리티 콘텐츠를 전문으로 하며 곧 조직을 꾸릴 전망이다. '미스트롯' '미스터 트롯'을 흥행시키며 명성을 떨친 서혜진 본부장이 외주 제작사 대표로 처음 내놓을 작품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한편 서 본부장은 1997년 SBS에 입사해 '스타킹', '동상이몽' 등 인기 예능을 제작했으며 2018년부터는 TV조선 예능국장으로 자리를 옮겼다.

TV조선에서 '미스트롯' '미스터 트롯' '아내의 맛' '연애의 맛' '사랑의 콜센타' 등을 잇달아 흥행시키며 TV조선의 입지를 다져왔다. TV조선의 예능 부흥기를 이끌었던 서 본부장은 4년 만에 TV조선을 떠나게 됐다. 
© Aju Business Daily & www.ajunews.com Copyright: All materials on this site may not be reproduced, distributed, transmitted, displayed, published or broadcast without the authorization from the Aju News Corporation.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