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이브, 영업이익 추정치 14% 하향··· 목표가↓"

안준호 기자() | Posted : July 8, 2022, 08:46 | Updated : July 8, 2022, 10:16

[그래픽=아주경제 DB]

KB증권은 8일 하이브 목표주가를 종전 43만원에서 35만원으로 18.6% 내렸다. 투자의견은 '매수'를 유지했다. 방탄소년단(BTS) 활동 중단 등이 주요 요인이나 현재 시장의 우려보다 이익 감소는 적을 것이라는 분석이다. 

이선화 연구원은 “BTS의 단체 활동 중단으로 인해 2022년과 2023년 영업이익 추정치를 각각 14.4%, 26.2% 하향 조정한 것이 목표주가 하향의 주된 원인”이라며 “다만 시장이 우려하는 BTS의 군입대로 인한 2023년 감익 및 밸류에이션 멀티플 디스카운트는 주가에 과도하게 반영돼 있다”고 말했다.

이어 “시장이 우려하는 BTS 군입대로 인한 실적 추정치 하향은 과도하다는 판단”이라며 “BTS는 2021년 완전체로 2장의 앨범을 발매하여 735만장을 판매했고, 올해는 완전체로 “Proof” 앨범을 발매하여 6월 한 달간 296만장의 판매고를 달성했다”고 설명했다. 여기에 멤버들의 개별 활동까지 가정하면 앨범 판매량은 앞으로도 유지될 것이라는 분석이다.

타 아티스트들의 판매량도 성장세를 보일 것으로 예측했다. 이 연구원은 “세븐틴, TXT, 엔하이픈의 앨범 판매량이 지속적으로 상승하고 있어 하이브 전체로는 2021년 1523만장보다 2022년 더 많은 판매고를 달성할 수 있을 것”이라며 “또 르세라핌을 포함, 연내 3팀의 신인이 데뷔하고 2023년에는 5팀이 데뷔를 앞두고 있어 2023년에도 앨범 판매량 성장은 가능하다”고 말했다. 
© Aju Business Daily & www.ajunews.com Copyright: All materials on this site may not be reproduced, distributed, transmitted, displayed, published or broadcast without the authorization from the Aju News Corporation.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