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기아, '지구 밖 모빌리티' 달 탐사 나선다

장문기 기자() | Posted : July 27, 2022, 14:08 | Updated : July 27, 2022, 14:37
현대자동차·기아가 ‘지구 밖 모빌리티’에 대한 선제적인 연구·개발(R&D)에 나선다. 미래 모빌리티 경쟁에서 우위를 점하겠다는 복안이다.

현대차·기아는 달 표면 탐사 모빌리티 개발을 위해 국내 항공·우주 관련 6개 정부 출연 연구기관과 공동연구 협약을 체결하고 협의체를 구성한다고 27일 밝혔다.

이날 대전 유성구 롯데시티호텔 대전에서 열린 협약식에는 현대차·기아, 한국천문연구원(KASI),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 한국건설기술연구원(KICT), 한국항공우주연구원(KARI), 한국원자력연구원(KAERI), 한국자동차연구원(KATECH) 등의 고위급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협약에 따라 협의체는 앞으로 달 탐사 모빌리티에 요구되는 기술을 개발하고, 달에서 모빌리티 운용을 위한 구체적인 전략·방안 검토에 나선다. 현대차·기아는 로봇 개발을 담당하고 있는 △로보틱스랩 △소프트웨어·하드웨어 설계 분야 △우주 환경 대응 분야 △탐사 임무 수행을 위한 특수장비 분야 등 핵심 인력들로 협의체 조직을 구성했다. 이르면 다음 달부터 협의체 소속 연구기관들과 공동 연구에 본격적으로 착수할 예정이다. 

현대차·기아는 국내 우주 기술 발전을 위해 정부 출연 연구기관과 기업이 보유한 역량을 총동원하고 관련 분야의 기술을 융합한다는 데 이번 협약의 의미를 부여했다. 달 표면 탐사 모빌리티 기술을 확보하기 위해서는 모빌리티 동체 개발뿐만 아니라 모빌리티에 탑재되는 과학 탐사 장비, 운용을 위한 소프트웨어, 우주 통신 기능 등 다양한 분야의 기술이 요구된다. 달 표면에 존재하는 수백만 개의 크고 작은 분화구, 우주 방사선 노출, 극한의 날씨 등 지구보다 열악한 환경이 모빌리티 차원에서 극복해야 할 과제다.

협의체는 이와 같은 극한 환경에서 운용이 가능한 모빌리티를 개발하는 과정에 현재 보유한 기술의 내구성·완성도 개선에 집중할 방침이다. 현대차·기아는 지구 밖에서 모빌리티 비전의 실현 가능성을 높이고 모빌리티 사업에 적용할 수 있는 미래 원천기술을 선도적으로 확보할 것으로 기대했다.

현대차·기아 관계자는 “그동안 현대차·기아가 고객들에게 제시해왔던 로보틱스와 메타모빌리티에 대한 비전을 현실로 만들기 위해 첫걸음을 내디딘 셈”이라며 “언젠가 우리에게 다가올 필연적인 미래를 선제적으로 대비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현대차는 지난 1월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개최된 세계 최대 기술 전시회 ‘CES 2022’에서 인간의 이동 경험을 혁신적으로 확장하는 ‘메타모빌리티(Metamobility)’ 비전을 발표한 바 있다.
  

지난 1월 세계 최대 기술 전시회 ‘CES 2022’에서 공개한 현대자동차의 로보틱스 비전 [사진=현대자동차]

© Aju Business Daily & www.ajunews.com Copyright: All materials on this site may not be reproduced, distributed, transmitted, displayed, published or broadcast without the authorization from the Aju News Corporation.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