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시, 도심 속 생태 공원 만들기 '속도'

(경주) 최주호 기자() | Posted : August 4, 2022, 17:04 | Updated : August 4, 2022, 17:04

경주 용강동 구곡지 현장 모습 [사진=경주시]

경북 경주시가 도심 속 저수지가 수생식물, 전망데크, 산책로와 목교 등이 조화롭게 어우러진 아름다운 생태 공원 만들기에 속도를 내고 있다.
 
경주시, 도심 생태공원 조성 '속도낸다'

시는 용강동 구곡지 일원 1만5000㎡부지에 사업비 19억원을 들여 ‘구곡지 친수공간 조성사업’을 본격 추진한다고 4일 밝혔다.
 
습지식물원과 이를 연결하는 목교, 수변 산책로 등을 조성해 시민들이 휴식과 여가를 즐길 수 있는 친수공간을 만드는 게 주요 골자다.
 

경주 용강동 ‘구곡지 친수공간 조성사업’ 계획도 [사진=경주시]

이를 위해 시는 지난 2019년 11월 실시 설계를 시작으로 2020년 11월 관계 부서 협의, 지난해 3월 주민 설명회를 거쳐 조성 사업에 착수한 바 있다.
 
이어 지난해 10월 사업 부지 내 사유지 5필지 1398㎡에 대한 토지 보상을 마쳤고, 내달 공사 착공을 앞두고 있다. 시는 내년 12월 말 완공이 목표다.
 
사업이 완료되면 도심 속 저수지 ‘구곡지’를 한눈에 조망하고 휴식할 수 있는 친수공간이 마련된다.
 
이를 통해 인근 지역 주민들에 대한 친수·여가 공간 제공 및 쾌적한 환경 조성으로 정주여건을 높이고 다양한 볼거리를 제공할 방침이다.
 
주낙영 시장은 “이번 ‘구곡지 친수공간 조성사업’을 통해 시민들이 도심 속에서 자연 친화적인 휴식 공간을 누릴 수 있도록 행정력을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경주시, 2022 하반기 농어민수당 50억 100만원 지급

경북 경주시는 올 상반기에 이어 하반기에도 농어민수당 30만원을 지급한다고 4일 밝혔다.

농어민수당은 농어업 활동이 창출하는 공익적 가치를 보장해 지속가능한 농어업 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올해 처음 시행하는 제도다.

경주시는 113억 6900만원의 예산을 들여 농가에 연 60만원의 농어민 수당을 상‧하반기로 나눠 30만원씩 분할 지급한다.

지난 5월에는 상반기분으로 1만6790명에게 농어민수당 50억3700만원을 지급했다.

오는 8일부터 31일까지는 1만6670명의 농어민에게 50억100만원을 전달할 예정이다.

지급대상은 2020년 12월 31일까지 경북에 주소를 두고 농어업 경영체를 등록한 실제 경영주로서, 농어업 외 종합소득이 3700만원 이상인 사람은 제외한다.

경주시는 농어민수당을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지역화폐인 '경주페이'로 지급한다.

주낙영 경주시장은 "농어민수당이 농어민을 위한 최소한의 생활 안정을 보장하고 지속가능한 농업의 발전을 이끌 수 있는 발판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 Aju Business Daily & www.ajunews.com Copyright: All materials on this site may not be reproduced, distributed, transmitted, displayed, published or broadcast without the authorization from the Aju News Corporation.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