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노사, 창사 이래 첫 임금협약 체결…"올해 9% 인상"

김수지 기자() | Posted : August 10, 2022, 13:40 | Updated : August 10, 2022, 14:06
삼성전자가 창사 이래 첫 임금협약을 체결했다. 회사가 설립된 지 약 53년 만에 처음이다.
 
삼성전자는 노동조합 공동교섭단과 2021~2022년 임금협약을 체결했다고 10일 밝혔다. 이날 삼성전자 기흥캠퍼스 나노파크에서 체결식이 열렸다.
 
행사에는 최완우 DS부문 인사팀장(부사장), 신인철 삼성전자 교섭대표(상무), 김항열 삼성전자노동조합 공동교섭단 위원장, 이재신 위원장, 김성훈 위원장, 손우목 부위원장 등이 참석했다.
 
삼성전자 노사는 2021년과 2022년 임금·복리후생 조정 결과를 적용하기로 하고, 명절 배려금 지급 일수 확대, 올해만 재충전 휴가 미사용분 보상 등에 합의했다.
 
이에 따라 회사가 기존에 정한 2021년(평균 7.5%)과 2022년(평균 9%) 임금 인상률을 적용한다.
 
또한 '노사상생 TF'를 구성해 직원 워라밸(일과 삶의 균형)과 근무 만족도 향상을 위한 제도 개선에 대해 협의하기로 하는 등 상생의 노사문화 정착을 위해 지속적으로 협력해 나가기로 했다.
 
최완우 부사장은 "공동 성장의 동반자로 상호 진정성 있는 소통과 협력을 통해 발전적 미래를 함께 그려 나가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삼성전자 노사는 지난해 10월 상견례를 시작으로 본교섭 11회, 실무교섭 20회 등 총 31회에 걸쳐 임금협상을 진행했다. 삼성전자 노사는 협상이 길어지자 지난해와 올해 임금협상을 통합해 체결했다.
 

10일 삼성전자 기흥캠퍼스 나노파크에서 열린 삼성전자 임금협약 체결식에서 손우목 노동조합 공동교섭단 부위원장(왼쪽부터), 김항열 노동조합 공동교섭단 위원장, 최완우 DS부문 인사팀장(부사장), 신인철 삼성전자 교섭대표(상무)가 기념촬영하고 있다. [사진=삼성전자]

© Aju Business Daily & www.ajunews.com Copyright: All materials on this site may not be reproduced, distributed, transmitted, displayed, published or broadcast without the authorization from the Aju News Corporation.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