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그룹 전기차 플랫폼 'E-GMP', 유럽서 연이은 호평

장문기 기자() | Posted : August 16, 2022, 10:53 | Updated : August 16, 2022, 14:36
현대자동차그룹의 전기차 전용 플랫폼 ‘E-GMP’를 기반으로 한 전기차들이 유럽에서 호평이 이어지고 있다.

16일 현대차그룹에 따르면 독일 자동차 전문 매체 ‘아우토 빌트(Auto Bild)’는 최근 전기차 비교평가를 통해 기아 ‘EV6’에 폭스바겐 ‘ID.5 GTX’보다 높은 점수를 줬다. 이번 평가는 EV6, ID.5 GTX를 대상으로 차체, 편의성, 파워트레인, 주행 성능, 커넥티비티(연결성), 친환경성, 경제성 등 7가지 항목에 걸쳐 이뤄졌다.

EV6는 7개 항목 중 차체, 파워트레인, 주행 성능, 친환경성, 경제성 등 5개 항목에서 ID.5 GTX를 앞섰다. 특히 전기차의 핵심인 파워트레인 항목 중 가속성능, 반응성, 충전, 전비 효율 등이 좋은 평가를 받았다. EV6가 획득한 총점은 ID.5 GTX(570점) 보다 높은 577점이다.

아우토 빌트는 “EV6의 800V(볼트) 충전 기술은 이미 한 세대 앞서 있다”고 평가했다. 아우토 빌트는 아우토 모토 운트 슈포트(Auto Motor und Sport), 아우토 자이퉁(Auto Zeitung) 등과 함께 독일 3대 자동차 전문지 중 하나로 꼽힌다.

현대차그룹은 E-GMP에 대한 호평이 유럽 시장에서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특히 E-GMP 기반 전기차가 독일 3대 전문지의 비교평가에서 경쟁사보다 좋은 평가를 받았다는 점에 의미를 부여했다.

앞서 현대차 아이오닉 5 역시 ID.5, 아우디 Q4 e-트론 등 폭스바겐그룹의 전기차 플랫폼 MEB 기반의 전기차보다 긍정적인 평가를 받은 바 있다. E-GMP의 경쟁력으로는 △18분 만에 배터리 용량 10%에서 80%까지 충전할 수 있는 ‘초급속 충전 시스템’ △차량 외부로 일반 전원(220V)을 공급할 수 있는 V2L(Vehicle to Load) 기능 등이 꼽힌다.

한편 유럽자동차공업협회(ACEA)에 따르면 현대차그룹은 올해 상반기 유럽 전기차 시장에서 기아 EV6 1만5927대, 아이오닉 5 1만4801대 등을 포함해 총 7만7975대를 판매했다. 이는 작년 상반기보다 40% 가까이 증가한 수치다.
 

기아 EV6 [사진=현대자동차그룹]

© Aju Business Daily & www.ajunews.com Copyright: All materials on this site may not be reproduced, distributed, transmitted, displayed, published or broadcast without the authorization from the Aju News Corporation.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