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재형 "임기 내 혁신案 10개 완료…3호는 온라인 플랫폼 구축 등 정당개혁"

대담=최신형 정치부장, 정리=김슬기 기자 () | Posted : September 8, 2022, 00:00 | Updated : October 24, 2022, 17:20

최재형 국민의힘 혁신위원장이 지난 6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본지와 인터뷰하고 있다. [사진=유대길 기자 dbeorlf123@ajunews.com]

최재형 국민의힘 혁신위원장은 당 혁신위원회의 '3호 혁신안'은 온라인 플랫폼 구축 등 정당 개혁안이라고 했다. 최 위원장은 지난 6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본지와 인터뷰하면서 "온라인 플랫폼을 어떻게 운영할 것인지 등 정당 운영에 대한 투명성을 강화하는 방안으로 (3호 혁신안을 고려 중이다)"라며 이같이 밝혔다.

최 위원장은 "(정당 개혁에 대해) 궁극적으로는 당 정치개혁특별위원회에서도 논의되고 있지만 지금까지 (갖고 있던) 당 내부의 문제를 혁신위에서 제시하려고 검토 중"이라고 설명했다.

최 위원장은 이준석 전 국민의힘 대표에 대해서 언급할 땐 눈을 감고 한동안 생각에 잠기기도 했다. 이 전 대표에 대한 질문을 받은 최 위원장은 "상대방의 감정을 자극하지 않는 방법으로도 (소통이) 가능할 텐데 왜 그렇게까지···"라며 조심스러운 입장을 보였다.

그러면서 "말로 상대방을 제압한다고 해서 꼭 본인이 정치적으로 많은 지지를 얻어내고 상대방을 설득해서 자기 논리에 승복하게 만들 수 있는 것은 아니다"라며 "상대방 입장에서 상대방이 어떻게 받아들일 것인가에 대한 이해를 하면서 (본인의) 주장을 했으면 좋겠다"고 했다. 다음은 최 위원장과의 일문일답.

◆"혁신위, 새 비대위와 충돌 소지 없다"

-지난 5일 '2호 혁신안'인 공직후보자 기초자격평가(PPAT) 적용 대상 확대 방안에 대한 최종 결론을 내지 못했다. PPAT를 두고 피선거권 제한이라는 우려도 만만치 않다. 

"피선거권 제한은 이 제도의 취지를 잘 이해하지 못한 데서 나온 것 같다. 당에서 공천할 후보에 대해서 후보의 자격 조건을 설정하는 것은 피선거권 제한의 문제가 아니고 공천의 기준 문제다. 피선거권 제한의 문제는 생기지 않는다. PPAT에 대한 오해는 시험으로 공천을 하는 것 아니냐는 건데 그건 아니다. PPAT의 개념 자체가 적어도 이 정도의 역량을 갖춘 사람 중에 공천 후보자를 추천할 것이라고 국민에게 기준을 말하는 절차다."

-혁신위가 공식 출범(지난 6월 23일)한 지 70여일 지났다. 사실상 독배를 든 승부수였는데. 

"혁신위 방침이 희석된 부분도 있었지만 나름대로 당이 어떻게 새로워질 것인가를 고민했다. 특히 총선을 앞두고 본격적으로 국민 심판을 받아야 하는데 우리 당이 어떤 모습으로 국민 앞에 설 것인가를 고민해야 한다. 당의 변화된 모습을 만들어 내기 위해 (혁신위가) 노력해왔다."

-향후 새 비상대책위원회가 출범하면 혁신위와의 관계 설정도 관심사다. 상당 부분 긴장관계를 형성할 수밖에 없지 않나. 

"좋은 의미에서 적당한 긴장관계는 필요하다고 생각하지만 갈등이나 충돌이 될 소지 자체가 없다고 본다. 혁신위는 혁신위 나름대로 당의 혁신을 위한 혁신안을 제시하는 것이고, 당 지도부 입장에서는 당 지도부 나름대로 시스템하에서 최종 결정을 내리는 것 아닌가. 혁신위가 제안한 안을 비대위나 최고위에서 수렴하지 않는다고 해서 특별히 문제 되는 것은 아니다. 다양한 의견이 당에 있는 것은 당연하고 최종적인 결정은 당 지도부에서 하는 것이다."

◆"윤핵관? 검핵관? 용핵관?···계파 형성 아냐"

-지난 5일 국민의힘 상임전국위원회와 전국위원회에서 당헌·당규를 개정했다. 애초 최재형호(號)의 지향점과 다르게 당이 흘러가고 있는데.

"종전의 법원이 내린 가처분 결정의 법리를 그대로 따른다면 다시 한번 법원으로부터 새로운 당의 노력이 제지될 수 있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 있다. 가처분을 내린 법원의 논리에 의하면 비대위 자체가 무효라는 것인데 그럼에도 불구하고 비대위원이 사퇴하는 것 등을 두고 새로운 비상상황이라고 하는 것은 기존 가처분 법원의 법리와 맞지 않을 것 같다."

-여당 내홍 중심에는 계파 갈등이 있다. '윤핵관(윤 대통령 핵심 관계자)'에 머물던 계파가 '검핵관(검찰 출신 핵심 관계자)' '용핵관(용산 대통령실 고위 참모진)' 등으로 확대 재생산되고 있다. 여당 내부의 계파 갈등은 어느 정도인가.

"계파라기보다는 문제 해결에 대한 방법이 다른 정도다. 당이 처한 문제를 어떻게 풀어갈 것인가에 대해 의견이 다른 것이지 계파로 형성된 상태라고 보지 않는다."
© Aju Business Daily & www.ajunews.com Copyright: All materials on this site may not be reproduced, distributed, transmitted, displayed, published or broadcast without the authorization from the Aju News Corporation.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