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 영천경마공원 13년 만에 착공...9월 30일 영천시 사업 현장 기공식

(영천) 최주호 기자() | Posted : September 11, 2022, 18:04 | Updated : September 11, 2022, 18:04

영천경마공원 조감도. [사진=경상북도]

경북 영천경마공원 조성 사업이 사업 추진 13년 만에 드디어 착공에 들어간다.
 
경상북도는 오는 30일 금영천 금호읍, 청통면 일대에 추진 중인 영천경마공원 건설 공사의 기공식을 개최한다고 11일 밝혔다.
 
이번 기공식에는 이철우 도지사, 이만희 국회의원(국민의힘 영천·청도), 정황근 농림축산식품부 장관, 최기문 영천시장 등 주요 인사가 참석해 영천경마공원 기공식을 축하할 계획이다.
 
2009년 공모 당시 '황금알을 낳는 제4경마공원'을 조성할 것이라는 소식에 지자체 간의 유치 경쟁이 뜨거웠다.
 
수천억원의 건설비가 투입되는 이 사업은 건설 관련 고용 창출 뿐만 아니라 경마공원 운영 인력 채용, 말(馬)산업과 연계된 신산업 육성, 운영 수익의 지역 환원을 통한 시민 복지 증진과 여가 선용, 세수 증대에 따른 지방 재정 건전성 확보 등 유치 지역의 사회·경제·문화·산업 생태계 전반에 대변혁을 일으킬 수 있는 잠재력을 가진 대규모 국책 사업이다.

유치에 성공한 경북도와 영천시의 경마공원 착공에 이르는 길은 꽃길이 아닌 험난한 가시밭길이었다. 관련 법을 준수하면서 대규모 국책 사업의 원활한 추진을 위해 새로운 법령을 만들고 바꾸는 등 제도를 정비해야 했고 사업 부지 44만평 확보를 위해서 800여 명에 달하는 주민 동의를 이끌어 내야 했다.
 
각종 감사 수감, 부지 확보 관련 송사, 관련법 개정에 따른 계획 변경, 사안에 따른 기관별 입장 차이 등 쉽게 풀 수 없는 난제가 많았지만 각 기관 분야별 전문가로 구성된 팀원들의 각고의 노력으로 이룬 결과물이 이번 기공식이다.
 

영천경마공원 건설 추진 경과. [사진=경상북도]

그간 경북도 축산정책과, 영천시 경마공원건설추진단, 한국마사회 영천건설사업단 실무진들이 수없이 개최해온 실무 협의회와 총 12차례에 달하는 사업 시행 협의회는 얼마나 많은 사안들이 검토되고 협의를 거쳐 최종 안으로 만들어졌는지 짐작할 수 있는 부분이다.
 
중앙 정부와의 가교 역할에 이철우 도지사와 이만희 국회의원의 아낌 없는 노력과 지원, 주민 동의를 위한 최기문 시장과 영천 도의원과 시의원들의 발품 또한 드러나지 않은 주역들이다.
 
아울러 지난 3년 동안 우리 삶을 뒤흔든 코로나19로 재정 마련에 어려움을 겪는 등 예상치 못한 장애물도 있었다.
 
총 사업비 1857억원이 투입되는 영천경마공원 1단계 건설 공사는 20만평 부지에 8종류의 경주거리(1~2km)를 구성해 다양한 볼거리를 제공할 예정이다.
 
또한 안전성을 고려한 분리된 2면의 경주로(외주로, 내주로), 관람 편의 기능과 독창적 디자인을 갖춘 관람대, 기존 자연환경과 조화를 이루는 자연친화적인 수변공원 등을 조성해 시민들을 위한 레저 문화 공간을 제공할 예정이다.
 
이번 건설 공사 시공은 현대엔지니어링이 맡으며, 준공은 오는 2026년 예정이다.
 
이철우 도지사는 “경북의 오랜 숙원사업이었던, 어쩌면 좌초될 수도 있었던, 영천경마공원이 각고의 노력 끝에 현실화 됐다”며, “이달 30일에 개최되는 기공식을 계기로 영천경마공원을 문화·관광·레저·힐링의 지역 랜드마크로 성공시켜, 경북을 말(馬) 산업의 메카로, 더 나아가서는 지방 시대를 선도하는 초석이 될 수 있도록 노력과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
© Aju Business Daily & www.ajunews.com Copyright: All materials on this site may not be reproduced, distributed, transmitted, displayed, published or broadcast without the authorization from the Aju News Corporation.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