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석우 대표 "다음 역점 사업은 하이브 합작사 '레벨스'"

부산=서민지 기자() | Posted : September 22, 2022, 13:52 | Updated : September 22, 2022, 14:57

이석우 두나무 대표.  [사진=두나무]

이석우 두나무 대표가 22일 "업비트 이후 가장 역점을 둔 다음 사업을 꼽으라면 송치형 회장이 직접 리드하는 하이브와의 합작사 '레벨스(Levvels)'"라고 말했다.

이 대표는 이날 이날 부산항국제전시컨벤션센터(BPEX)에서 열린 업비트 개발자 콘퍼런스(UDC) 2022 기자간담회에서 가상자산 거래소 업비트 수수료 수익 외 수익 다각화를 어떻게 할 것인지 묻자 이같이 답했다.

레벨스는 두나무와 방탄소년단(BTS) 소속사 하이브가 미국 로스앤젤레스(LA) 카운티 샌타 모니카에 세운 합작법인으로 NFT(대체불가토큰) 서비스 회사다. 

이 대표는 "커스터디나 전자지갑 등 다양한 사업들을 들여다보고 프로젝트에 직접 투자했다가 곤혹을 치르기도 하고 여러모로 도전해보고 있는데 거래소가 블록체인 사업을 하는데 제약사항이 많더라"고 말했다.

그는 "거래소 비즈니스를 지속하면서도 우리가 도전해볼 만한 사업을 찾다보니 NFT(대체불가토큰)이라는 생각이 들어 업비트에 마켓을 열었고 미국에서 레벨스 서비스 론칭도 앞두고 있다"고 서명했다. 

그동안 두나무는 자금세탁방지 이슈로 해외 송금이 금지되면서 해외 진출 길이 막혀 있었지만 NFT로 글로벌 사업의 물꼬를 트겠다는 전략이다.

이 대표는 "해외 송금이 아직도 안 되고 있어서 어려움이 계속 남았는데 다행히 하이브 측이 승인을 받아서 숨통이 트이게 됐다"면서 "드디어 글로벌로 나아가서 해외 무대를 맘껏 누릴 수 있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밝혔다. 

그는 "NFT가 언제 수익화될 것인지는 정확히 알 수 없지만 해외로 나가면 훨씬 더 넓은 시장이 있기 때문에 BTS, 아리아나그란데, 저스틴비버 등 훌륭한 IP와 팬덤 가진 하이브와 같이 NFT 상품을 만들어 해외에서 팔 수 있다면 정말 좋은 성과를 내지 않을까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 Aju Business Daily & www.ajunews.com Copyright: All materials on this site may not be reproduced, distributed, transmitted, displayed, published or broadcast without the authorization from the Aju News Corporation.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