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거액 해외 송금 의혹' 우리·신한은행 압수수색

신진영 기자() | Posted : September 29, 2022, 17:49 | Updated : September 29, 2022, 17:49

서울 서초구 서초동 서울중앙지검[사진=연합뉴스]

검찰이 최근 금융권에서 불거진 '외환이상 송금 논란'에 휘말린 우리은행과 신한은행을 압수수색 중이다. 
 
29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국제범죄수사부(나욱진 부장검사)는 이날 오전 두 은행의 본점과 지점 여러 곳에 검사와 수사관을 보내 관련 자료를 확보하고 있다. 압수수색 대상 지점들은 '외환이상 송금'이 있었던 곳이다.

검찰과 세관 당국은 국내 가상화폐 시세가 해외보다 비싸게 형성되는 이른바 '김치 프리미엄'을 노린 차익거래를 의심하고 있다.

검찰은 '김치 프리미엄'을 이용한 환치기의 실체, 돈의 출처와 최종 목적지, 수령인 등을 수사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여기다 외환이상 송금 과정에서 은행 측의 과실도 있었는지 들여다보는 중이다.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지난 22일 기준 우리은행의 이상 송금 규모는 16억2000만 달러, 신한은행은 23억6000만 달러다. 대개 국내 가상자산 거래소에서 이체된 자금이 국내 법인 계좌를 거쳐 해외로 송금되는 구조를 취했다.

금감원 조사 결과 우리·신한은행을 포함한 시중은행 12곳에서 외환이상 송금 사례가 발견됐다. 은행권 전체 외화이상 송금 규모는 72억2000만달러로 집계됐다.

한편 송금 과정에서 일부 은행직원의 위법행위 정황도 발견해 관련자들의 소환 조사가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 Aju Business Daily & www.ajunews.com Copyright: All materials on this site may not be reproduced, distributed, transmitted, displayed, published or broadcast without the authorization from the Aju News Corporation.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