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그룹, 수소 모빌리티 '트레일러 드론' 레드닷 어워드 대상 수상

김상우 기자() | Posted : September 30, 2022, 10:26 | Updated : September 30, 2022, 10:26

현대자동차그룹은 '2022 레드 닷 어워드 : 디자인 콘셉트'에서 대상을 수상했다. (왼쪽부터) 레드닷 아시아 지역 총괄 사장인 켄 쿠, 김재규 현대차그룹 책임연구원, 염원철 팀장, 하정수 연구원, 신성재 연구원, 레드닷 회장인 피터 젝 교수가 대상 선정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현대자동차그룹]

현대자동차그룹의 차세대 수소 모빌리티 콘셉트 ‘트레일러 드론’이 세계적 디자인 상인 ‘레드 닷 어워드’에서 대상을 수상했다. 현대차그룹의 레드닷 어워드 대상 수상은 이번이 처음이다.

현대차그룹은 독일 노르트라인 베스트팔렌 디자인센터가 주관하는 ‘2022 레드 닷 어워드: 디자인 콘셉트’에서 대상과 본상 등 총 3개의 상을 수상했다고 30일 밝혔다.

수소연료전지 기반의 무인 운송 시스템 콘셉트인 ‘트레일러 드론’은 대상의 영예를, 전기 SUV 콘셉트카 ‘세븐’은 최우수상을, 로보틱스 기술을 바탕으로 한 퍼스널 모빌리티 콘셉트 ‘플러그 앤 드라이브(PnD) 모듈’은 본상을 수상했다. 특히 대상은 최우수상으로 선정된 출품작 중 단 1개만 꼽히며, 레드닷 어워드 디자인 콘셉트 부분에만 있는 가장 영예로운 상이다.
 

수소연료전지 기반의 무인 운송 시스템 콘셉트인 '트레일러 드론' [사진=현대자동차그룹]

트레일러 드론은 수소연료전지 탑재에 완전 자율주행기술을 적용한 2대의 ‘이-보기(e-Bogie)’ 위에 트레일러를 얹힌 신개념 운송 모빌리티다. 일반 트레일러보다 좁은 반경으로 회전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보기는 열차 하단에 바퀴가 달린 차대다.

트레일러 드론은 현대차그룹이 지난해 첫 선을 보였으며, 1회 충전에 1000km 이상을 주행할 수 있다. 콘테이너 트레일러와 별도로 운행할 경우 화물운송, 건설, 소방, 구조 등 다양한 분야에서 활용이 가능하다.

최우수상을 수상한 세븐은 대형 전기 SUV의 비전을 제시한 모델이다. 현대차그룹의 전용 전기차 플랫폼을 기반으로 설계했으며, 기존 SUV와 차별화한 디자인을 갖췄다. 낮은 후드 전면부터 루프까지 이어지는 하나의 곡선과 긴 휠베이스와 간결한 디자인이 대비를 이룬다.
 

전기 SUV 콘셉트카 '세븐' [사진=현대자동차그룹]

지난 CES 2022에서 최초로 공개한 플러그 앤 드라이브 모듈은 인휠(in-wheel) 모터와 스티어링, 서스펜션, 브레이크 시스템 및 환경인지 센서를 하나로 결합한 일체형 모빌리티 플러그 앤 드라이브 모듈이다. 라이다(LiDAR)와 카메라 센서를 바탕으로 지능형 스티어링을 갖춰 자동 주행과 제동이 가능하다. 연속적인 360° 회전도 주된 특징이다.

현대차그룹 관계자는 “이번 수상은 디자이너와 엔지니어의 열정과 노력이 만들어낸 결과”라며 “앞으로도 스마트 모빌리티 솔루션 프로바이더를 지향하는 현대차그룹의 노력이 인정받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로보틱스 기술을 바탕으로 제작한 퍼스널 모빌리티 콘셉트 '플러그 앤 드라이브(PnD) 모듈' [사진=현대자동차그룹]

© Aju Business Daily & www.ajunews.com Copyright: All materials on this site may not be reproduced, distributed, transmitted, displayed, published or broadcast without the authorization from the Aju News Corporation.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