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성시 화산동 주민 등 2만명, 오산~용인 고속도로 공사로 인한 수해 피해 우려로 집단 반발

(화성)강대웅 기자() | Posted : October 4, 2022, 11:35 | Updated : October 5, 2022, 09:07

화성시 화산동 주민을 비롯해 일대 주민 2만여명이 오산~용인 고속도로 건설 공사로 큰 피해를 입고 있다며 집단으로 반발하고 나섰다. [사진=피해대책위]

경기 화성시 화산동 주민을 비롯해 일대 2만여명은 ‘오산~용인 고속도로’ 화성구간 공사로 인해 수해피해와 환경파괴가 우려된다며 화성시를 상대로 지하화 등을 요구하면서 집단 반발하고 있다.

4일 오산~용인 고속도로 피해대책위와 주민들에 따르면 오산~용인 고속도로 민자사업은 용서 고속도로 서수지IC에서 평택~화성 고속도로 안녕IC를 잇는 17.3㎞의 고속도로를 건설하는 사업으로 현재 국토교통부는 건설사업과 관련해 현대건설 컨소시엄과 협의를 진행하고 있다.

화성시 화산동 일대에는 9개의 교각이 설치되고 있는 등 한창 공사가 진행 중으로 주민들은 이에 따라 서명운동에 이어 지난 9월 29일 집회를 하고 시에 대책을 요구하고 나섰다.
 
주민들은 이날 오산~용인 간 고속도로를 수원시는 지하화를 하고 화성시는 전 구간을 지상화한다면 인근 주민들의 피해는 물론이고 환경파괴와 경관을 크게 해치는 데다 화성시 병점동과 화산동을 더욱더 분절시키는 한편, 황구지천 구간에서는 하천이 범람, 큰 비 피해가 우려되고 있다고 주장했다.

주민들은 또 황구지천 봉영로 구간은 지난 8월 집중호우 시에도 물이 거의 둑까지 차올랐으나 다행히 물이 넘치기 직전에 비가 그쳐 큰 피해가 발생하지 않았지만 비가 더 내리거나 교각이 추가로 설치되었다면 범람해 인명피해 발생 등 큰 수해를 입었을 것이라며 화성시의 대책을 촉구했다.

주민들은 아울러 공사가 완공되면 “차량 통행 소음과 분진은 물론이고 주민들의 쉼터로 사용 중이던 황구지천 생태계 파괴, 교각으로 인한 우천 시 유속 흐름 방해 등의 피해가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화산동 주민들, 화성시의 무대응과 무관심에 '분노'

'오산~용인 고속도로' 노선도 [사진=피해대책위]

주민들은 특히 화성시의 안일 무사한 무대응에 분노하면서 정명근 화성시장과의 면담을 취임 이후부터 줄곧 요구했으나 지난 9월 23일에야 이뤄졌다면서 화성시의 무성의에 격노하고 있다.

오산~용인 간 고속도로 발표 시 수원시는 처음부터 주민들을 위해 시가 적극적으로 나서 아파트와 이격거리가 가까워 노선을 변경했고 대부분 구간이 지하화로 설계됐으며 이도 모자라 주민 안전을 위해 TF팀까지 꾸려 적극 주민의 안전과 생명, 재산권 등을 위해 노력한 데 반해, 화성시는 주민들의 안전을 위한 대책은 없었다고 주민들은 강조했다.

주민들은 “단지 '국토부에서 하는 건 어쩔 수 없다. 우리가 할 수 있는 건 아무것도 없다'라는 회피성 답변만 있었다”며 화성시의 성의 없는 답변에 분통을 터뜨리면서 화성시의 적극적인 대책과 행동을 주문했다.

주민들은 그러면서 화성시에 △국토부에 오산~용인 간 고속도로 지상화를 위한 화성시 땅은 절대 내어 줄 수 없다는 성명서 발표할 것 △고속도로 전문 인력을 총동원해 환경영향평가 및 진행절차에 문제점이 없는지를 세세하고 촘촘하게 조사해 줄 것 △오산~용인 간 고속도로가 화성시에 이득보다는 실이 많다는 것을 화성 주민에게 적극적으로 홍보해 줄 것 △오산~용인 간 고속도로 TF팀을 다시 운영해 지하화 및 반대를 위한 총력을 기울여 줄 것 등 4개 항을 요구하고 있다.
 
박창희 오산~용인 고속도로 피해대책위 위원장은 "정명근 화성시장에게 지난 7월 4일부터 면담을 요청했으나 60일이 지나서 면담이 이뤄졌다"면서 "그마저도 검토를 하겠다는 말만 들었다"며 서운한 감정을 드러냈다. 

박 위원장은 이어 "정 시장이 최종적으로 이 사업이 화성시에 필요하냐, 필요 없으면 수원시 경계에서 끊으라고 면담에 배석한 도로국장에게 지시하는 말을 듣고 정말 무성의한 태도였다"면서 정 시장과 화성시 측의 태도를 강하게 비판했다. 

이와 관련, 한광규 시 도로팀장은 "시에서도 계속 지하화를 요구하고 있고 국토교통부에 주민하고 간담회했던 내용들을 강력하게 요구하겠다고 답했다"면서 "하지만 시가 승인내는 기관이 아니고 국토교통부에서 하는 거라 또 민자(현대건설 컨소시엄)가 제안한 것이기 때문에 사실상 시는 의견 수렴밖에 없다"고 어려움을 실토했다.

한 팀장은 또 "피해대책위는 시에서 적극성을 띠지 않는다고 주장하는 것은 오해에서 비롯됐다"며 "시가 그 부분에 대해서 대책위하고도 간담회도 정기적으로 하는 것으로 정리가 됐고 정 시장도 피해대책위 의견들이 무엇인지 확인해 적극적으로 대응하라고 지시해 향후 건의문을 제출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또 이선희 시 기후팀장은 "시 입장도 주민하고 똑같은 입장이라면서 피해대책위에서 지하화를 원하고 있어 시 차원에서 상부에 건의문을 냈었고 또 낼 예정"이라고 했다. 
© Aju Business Daily & www.ajunews.com Copyright: All materials on this site may not be reproduced, distributed, transmitted, displayed, published or broadcast without the authorization from the Aju News Corporation.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