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틴 충성파' 체첸 수장 "러, 저위력 핵무기 사용해야"

배근미 기자() | Posted : October 2, 2022, 19:45 | Updated : October 2, 2022, 19:45

[사진=연합뉴스]



러시아와 함께 우크라이나 전쟁에 참전 중인 '푸틴 충성파' 람잔 카디로프 체첸 자치공화국 정부 수장이 러시아의 저위력 핵무기카드 사용 가능성에 힘을 싣고 나섰다.

로이터 통신 등에 따르면 카디로프 수장은 1일(현지시간) 텔레그램 채널을 통해 러시아군이 전략적 요충지인 우크라이나 동부 리만에서 철수한 것을 비판하며 "국경 지역에 계엄령을 선포하고 저위력 핵무기를 사용하는 등 더 과감한 조치를 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는 카디로프 수장이 러시아 정부 측에 노골적으로 핵무기 사용을 제안한 것이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 역시 하루 전 우크라이나 내 4개 점령지를 러시아로 합병한 뒤 모든 수단을 동원해 러시아 영토를 지키겠다며 핵무기 사용 가능성을 내비친 바 있다. 푸틴 대통령은 "핵무기는 미국이 (일본에) 사용한 전례가 있다"며 핵무기 사용에 대한 위협 강도를 높였다.

카디로프 수장은 2004년 피살된 부친 아흐마트 카디로프 전 체첸공화국 대통령의 뒤를 이어 2007년부터 혼란에 휩싸인 러시아 내 이슬람 자치공화국 체첸을 통치하기 시작했다. 그는 푸틴 대통령과 크렘린궁에 충성하는 대가로 공화국 내에서는 무소불위의 권력을 휘두르며 인권 탄압 논란을 일으키는 한편 지난 2월 말 체첸 내 국가근위대(내무군) 부대를 전장에 파견해 러시아군을 지원했다.
© Aju Business Daily & www.ajunews.com Copyright: All materials on this site may not be reproduced, distributed, transmitted, displayed, published or broadcast without the authorization from the Aju News Corporation.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